./../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바빴던 연말 일도 대부분 사그러들어 어느정도 여유가 생기니
다시 보기 시작한 연극.
연말과 연초엔 미술관과 연극을 많이 보고 싶었지만 여느때보다도 못본거 같아서
작년과 올해는 끝과 시작이 기분좋게 지나가는건 아닌거 같다.

보통 연극영화 제목에서 독(Poison)이나 그 관련한 것이 들어가면 대부분 팜므파탈, 옴므파탈이 주제인게 많다.
이 연극도 그것을 벗어나지는 않는다.
인간에게 위험한 실제 독과 비슷하게 인간을 파멸에 이르게 하는것은 아무래도 연애에 관련된 치명적인 이끌림,
그런 경우에 어느 한쪽은 회복하기 힘든 치명상을 입기도 하는거 같다.
(문학 소재로는 그렇지만 내 주변에서 치명상을 입은 사람은 단 한명도 못는데 문학속에나 있는 허구일런지)

아무튼 이 연극의 주된 흐름은 한 인간에서 비롯된 주변 사람들의 고통을 담았다고 해야 할지

엄밀히 따지면 극의 주인공인 혜영은 무엇을 잘못했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오히려 주변 사람들의 집착과 광기가 스스로의 목을 조였다고 해야 맞을거 같다.

스릴러 같이 시작하지만 전체적으론 전혀 아닌거 같기도 한 연극.

흐름이 자연스럽다가도 때론 거칠고 힘들게도 한다.
그리고 혜영의 이중성은 실제 이중적 태도를 보이는것인지도 내용이 너무 빈약하다.
물론 앞뒤 정황상 혜영이 망각하여 서현을 힘들게 하였다거나
망상으로 정호를 비참하게 만들었다거나 라고 생각해도 문제는 없어보이지만

전반적으로 타인의 감정을 아랑곳하지 않는 사이코패스 성향이 보이는거 같기도 하다.

그러나 연극 전체가 어떤 결론에 다다르기엔 너무 짧고(초기 이벤트와 불필요하게 긴 엔딩 빼면 70분대?)
내용도 생선 한토막만 있어서 시리즈 영화 중간 한편만 본 기분이 든다.

흐름도 좋고 충분히 흥미롭기때문에 좀더 길게 구성해도 될텐데
혜영의 심리 변화의 원천을 좀더 구체적으로 묘사하여 저 사람의 행동이 어느정도 이해되었으면
좋았을텐데, 거기까지는 어려웠던건지 짤막하고 임팩트 있는 아쉬운 연극이 되고 말았다.

연극 시작때 이벤트같은건 연극에 동화되게 하기위하여  할 수 있지만
커튼콜은 뭐하러 그렇게 길게 끄는지 그 시간동안 인물들의 심리묘사나 좀더 꾸며주지..

대부분 짧은 연극들이 생선 한토막을 강렬하게 꾸미며 뭔가 있어보이게 기교만 부리다가 끝내버리는데
이 연극 역시 그 이상을 보여주진 못한다.

중간 엄마등장까진 참 좋았는데
이후 미친개처럼 달려가는 연극을 막을수 있는것은 어디에도 없었다.

출연 : 정애화, 한은선, 손우혁, 정선희, 박지선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번아웃에 관한 농담 2023-10-01() 오후 5:32:49
[ 연극/공연 ]   그 순간, 시간이 멈춘다 2023-09-24() 오후 9:43:00
[ 연극/공연 ]   그로토프스키 트레이닝 2023-09-10() 오후 8:27:24
[ 연극/공연 ]   위시 리스트(Wish List) 2023-08-06() 오전 11:39:56
[ 연극/공연 ]   꽃신 신고 훨훨 2023-07-09() 오후 8:39:38
[ 연극/공연 ]   산조(散調) 2023-06-25() 오후 8:27:01
[ 연극/공연 ]   쁠라테로 2023-06-18() 오후 8:34:52
[ 연극/공연 ]   어느날 갑자기 2023-06-11() 오후 8:57:37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23-05-29(월) 오후 8:05:15
[ 연극/공연 ]   4분12초 2023-05-18(목) 오후 8:07:05
[ 연극/공연 ]   가석방 2023-05-11(목) 오후 8:12:29
[ 연극/공연 ]   케어 ..[2] 2023-05-05(금) 오후 11:40:28
[ 연극/공연 ]   일이관지 2023-04-29() 오후 11:52:24
[ 연극/공연 ]   가스라이트..ing 2023-04-23() 오후 10:57:33
[ 연극/공연 ]   흥보 마누라 이혼소송 사건 2023-04-17(월) 오전 12:14:04
[ 연극/공연 ]   시라노 드 베르쥬락 2023-04-12(수) 오후 10:00:30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3-04-06(목) 오후 2:53:47
[ 연극/공연 ]   누구와 무엇(The Who & The What) 2023-04-01() 오후 9:58:42
[ 연극/공연 ]   하얀 봄 2023-03-26() 오후 11:48:33
[ 연극/공연 ]   회란기 2023-03-19() 오후 10:25:2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Copyright 2003-2023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