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틀린그림찾기
 

리플렛에도 아무런 내용이 없고 예매처에도 아무런 내용이 없다.
포스터도 단순하고
그런데 나는 왜 이 연극을 예매한것일까?
'틀린그림찾기'에 줄이 그어진것때문이 아니었을까

우리가 틀리다고 생각하고 있던것이 실제론 그러지 않았다는 것?

별다른 내용의 언급은 없다.

실제 내용에 비하여 구차하게 말들이 많은것보단 백배는 나은 선택일수 있다.
특히나 이 연극은 전체적인 흐름 자체가 말이 안되기때문에 아주 가볍게 접근할수 있는 구조로 구성되어
보는데 부담이 없다. 물론 배우들의 연기는 부담(?)스럽다.
맨 앞에 앉아서 오랜만에 배우들이 침 튈까봐 걱정도 해보고.

일주일 공연중 끝자락이라 그런지 다들 호흡도 좋고 연기도 젊어보이는것 치곤 노련하고 정렬적이다.

내용 자체가 가볍기도 해서 흥겹게 볼수 있어서 좋긴 한데
줄거리라고 하기엔 좀 그런
아무튼 흐름이 좀 산으로 가는거 같기도 하고
아무리 코믹극이라 할지라도 뼈대는 있어야 하는데 너무 이리저리 왔다갔다 한다고 할까

제목대로 흘러가는거 같지만 이것은 전체의 10%정도? 그 외 사건들은 그다지 연관성 없는 심지어 연결성도
특별히 없는 내용들이다. 가운데 선을 하나 그어놓고 잔가지들을 굵직굵직하게 그려넣으면 덜 허전했을거 같은데

그리고 한창 웃으려고 분위기가 고조되다가 갑자기 좌절의 나락으로 떨어져 모든 분위를 지하로 파고들게 한다.
완급조절이 좀 이상해서 제대로 웃지도 못하고(전반적으론 웃긴 연극임) 그렇다고 제대로 사회에 대한 속상함을 느낄 결흘도 없다.

왜 이렇게 갈팡질팡 한것인지, 작가가 한사람이 아닌 공동창작이라고 해놓은걸 봐선
배우들 서로들 협의하고 합의보며 만들어진거 같지만 그래서 그런것인지 내용의 공허함이 느껴지고
감정선의 기복이 너무 심하다.(울땐 좀 울게 냅두고, 웃길땐 충분히 웃을수 있도록 시간을 좀 주고)

그래도 이런 연극을 일주일만 하고 끝내기엔 좀 아쉬운데
거대한 규모도 아니니 거친 부분은 좀 다듬질 해서(개인적으론 슬프장면이 되도록 거의 없었으면 좋겠음)
또 무대에 올라오길 기대해본다.

공연예술은 기본이 재미(슬프던 기쁘던 분노하던 관계 없음)있어야 한다는 입장에서
이 연극은 많은것을 가지고 있어보인다.

예술가들의 이상한 고집, 사회문제를 꼭 넣어야 한다는 강박관념같은게 이 연극에서도 보인다.
사회문제를 넣더라도 가볍게 취부하거나 미친듯 깊게 파고 들거나 관객이 분노하게 만들거나
둘중 한가지 길을 택해야지, 많은것들을 잡탕처럼 넣으려고만하는 고집이 보인다.
(이 연극에서도 서너가지 이상은 그냥 보임)
부디 자신이 예술가라서 사회비판적이어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
비판해야 할것은 철저하게 비판하고, 그렇지 않은것은 철저하게 외면하길 바란다.

어중간한것은 그 무엇도 남지 않는다. 심지어 관객의 기억에서고 쉽게 사라질수밖에 없다.

출연 : 최승호, 한윤구, 채영은, 정준환, 한선구, 이영운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2019-08-16(금) 오전 11:16:16
[ 연극/공연 ]   >틀린그림찾기 < 2019-08-10() 오후 10:49:49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8-03() 오후 9:15:49
[ 연극/공연 ]   마지막 동화 2019-08-01(목) 오후 8:55:29
[ 연극/공연 ]   주연배우 2019-07-27() 오후 10:55:53
[ 연극/공연 ]   맥베스 : 시간의무덤 2019-07-13() 오후 11:33:32
[ 연극/공연 ]   빵집 : 아무의 세상 2019-07-06() 오후 10:29:25
[ 연극/공연 ]   벚꽃동산 2019-06-30() 오전 12:03: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호성의 심청가_강산제 2019-06-22() 오후 11:02:53
[ 연극/공연 ]   3日(일) 2019-06-15() 오후 10:52:15
[ 연극/공연 ]   만주전선 2019-06-07(금) 오후 8:53:39
[ 연극/공연 ]   샤인, 핏대 두편 2019-06-02() 오후 9:28:4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오민아의 심청가_강산제 2019-05-26() 오전 12:17:43
[ 연극/공연 ]   내일은 챔피온 2019-05-18() 오후 10:28:17
[ 연극/공연 ]   고린내 2019-05-11() 오후 10:32:50
[ 연극/공연 ]   구멍을 살펴라 2019-05-04() 오후 11:04:37
[ 연극/공연 ]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2019-04-27() 오후 11:19:0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진숙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04-21() 오전 12:35:07
[ 연극/공연 ]   잉여인간 이바노프 2019-04-13() 오후 11:57:15
[ 연극/공연 ]   건축사와 아씨리황제 2019-04-07() 오전 12:28:4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