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국악 설.바람
 

오늘 공연을 보며 내가 국악에 대해 아는것이 너무 없는것이 아닌가란 생각을 하게 된다.

명색이 한국사람이고 한국에 살고 있는데 한국 전통 공연이 이리도 생소할줄 몰랐다.

우연히 혜화동에서 보게 된 공연을 계기로 국립극장에서 하는 판소리는 가급적 보고 있지만
기반지식을 떠나 가사 하나 하나의 의미를 이해해야 하는 어려움에 직면하였으나
조금씩 조금씩 넘어가고 있는 기분이 들어서 약간의 안도가 생기고 있는데

오늘 본 공연은 무엇일까

시작은 새해 맞이의 '맞이'인지 아무튼 굿으로 시작한다.
굿이란게 마을단위 공동체의 연례행사이자 잔치(파티) 하지만 내가 이해하긴 어렵다.
영화에서나 봤을뿐 실제를 본적도 없고 저들의 행동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모른다.
다른 세상의 이야기를 멍하니 보는듯 넘길수밖에 없지만
언제나 그렇듯 리듬과 박자는 알게모르게 몸에 배어있다보니 자연스럽다.

그냥 이렇게 시작을 한다.

아이와 어른 한명이 틈틈히 나와 흥을 돋우지만 잘 보이진 않는다.

'미얄할미'라는 탈춤도 나오나 역시 처음 본것이라 저들의 요구를 받아드리기가 너무 어렵다.
탈춤은 테레비에서조차 거의 본적 없어서 훨씬 어렵던데 이런것은 도데체 어디서 찾아 봐야 하는걸까?

'동래학춤'???????
학춤이 이런거구나.........랄뿐이다.
특별한 감흥은 없다.

조선시대때 선비들이 몸풀려고 이런걸 췄나보다싶은 생각정도일뿐 아름답거나 곱다거나 그런건 없다.
심지어 한국 고유의 에너지도 잘 못 느끼겠던데 여러번 보면 그 맛을 느낄 수 있을런지
(시조의 음율과도 좀 거리가 있는거 같은데 한번보고 판단하기 어려움)

여기까지 공연을 보면 어떤 느낌이냐면...
외국 관광지 가서 관광객들을 위한 그 나라 전통 공연을 보며 의미 없는 박수를 치는 듯한 느낌이 강하다.
무심결에 의무적으로 치는 박수, 두껍고 높은 벽을 느끼는 소외감

하지만 이것은 초입에 기분이 덜 풀려 생긴 현상일수도 있다.

'부채춤'
테레비에서 참 많이 본 장르지만 실제론 거의 본적이 없다.
제대로 된 무대, 조명, 의상, 실력을 갖춘 공연은 이번이 처음인데
그 기분을 잊을수가 없다.

교태라고 해야 하나? 아~ 저래서 저들을 기인이라 하는구나......
관능적이진 않은데 이상하게 야한거 같기도 하고 저들에서 눈을 뗄수가 없다.

의상이 눈에 강하게 띄지만 대조적으로 저들의 미세한 동작들이 모든신경을 자극한다.

부채춤? 이런 느낌은 왜 테레비에선 전달이 안되는걸까? 아이들이 색동옷 입고 나와 귀엽게 춤추는 정도따위만 생각했었는데
묘한 야함을 이렇게 보여줄줄은....

이런건 한국무용의 현대화라고 해야 맞을까
판소리 춘향전의 몽룡과 춘향이 한창 서로 붙어있을때 부르는 한대목인 '사랑가'인데
이것을 춤으로 표현한것이지만 내용을 이미 다 알고 있어서 저들의 표현 하나 하나 한걸음 한걸음 모두 들어온다.
이후 춘향이의 고난이 시작되는것을 알고 있으니 저들의 사랑놀음이 측은해 보이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서로 좋아하는 애뜻함이 깊게 느껴진다. 나도 저런 사랑을 했었을까?

기억속에 있는 '장고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붉은 한복, 장고가 흔들리지 않게 동여맨 끈
다들 마른 몸들이라 장고가 상대적으로 커보이지만 그 누구도 장고에 끌려다니진 않는다.

이렇게 격조있고 절도 있는 춤이었던가?

장고도 단순한 북인데 허리춤에 동여맨 여성들이 리듬에 맞춰 춤을 추는 그 모습에선
북은 오간곳 없이 아름다운 군무의 소도구로 변한다. 외국에서도 이렇게 리듬악기를 몸에 매고 춤과 함께 사용하는 경우가 있던가
볼수록 매력적이고 악기들과 한몸이 된 저 기인들의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렇게 강한 리듬을 곁에 둬도 심장에 무리없나?

'소고춤'은 여자들만 추는것인줄 알았는데 남자들의 강력한 파워를 뿜어낸다.
소고(작은북?)의 힘은 크지 않지만 리듬악기들이 그렇듯
춤을 돋구기 위한것으로 춤을 추기 위해선 멜로디보단 리듬이 더 필요한것일지도 모르겠다.

'기복의 삼북'??
아이일때부터 테레비에서 북 여러개 놓고 북 치며 춤추는걸 보면 '한개로 하면 안되나?'라는 의문이 들긴 했는데
오늘이라고 그 의문이 풀리진 않았다. 다만 춤을 자유롭게 추기 위해선 북이 한곳에만 있으면 좀 다양한 모션을 만들순 없을거 같다는 정도가 남는다.

북 세개를 놓고 계속 북을 치는 힘든 무용인데 모두들 몸이 가냘프다.
이쪽 세계가 그런것일까. 삐쩍 마른 사람들이 북 세개를 다루는 솜씨는 남부럽지 않으나
그럼에도 다들 마른 몸은 꽤나 신경쓰인다.(공연은 힘이 넘치는데 공연자가 힘없어보이면 이상하게 부조화같은 기분이 듬)

장고춤도 그렇고 남자들은 전혀 안그런데 여자들은 무슨 발레리나도 아니고 어쩜 그리도 말라있는것인지
한복은 몸의 라인이 드러나질 않아서 오히려 상상력을 자극한다고 하던데
이들은 모두 면봉같은 몸들이란게 단번에 들어난다.(공연을 보는 내내 신경쓰임)

장고춤, 소고춤, 삼북도 그렇고 보면
외국에서 리듬악기류들은 대부분 전쟁 최면(?), 훈련용들이던데 한국은 아닌가?
농경사회에서 농사용은 멜로디(민요)를 이용하니 이런 북춤류를 사용하긴 어려울텐데
도데체 이 장르의 용도는 무엇일까

그리고 모두 삐쩍 마른 여자들뿐이다(소고춤은 강한 남자들)
기방문화가 있기때문에 이런 공연예술을 모두 여자가 차지했다고 하기에도 좀 그렇다.
(북을 기방에서 공연했다간..)

영화같은거 보면 왕 앞에서 공연하긴 하던데 그것이 내려왔다는것도 너무 제한적으로 보이고
유랑하며 공연하던 극단들이 탄생한 예술 장르였는지 모르겠지만 이 모든것들이 기분 좋고 경쾌하다.

마지막인 '풍물의 향연'
상쇠에 맞춰 수많은 악기들이 움직인다.
이 장르는 농악이라 해야 할지 뭐라 해야 할지 모르지만
아무튼 태평소(날라리) 멜로디 한개 이 외 모두 리듬악기들로 이뤄져있지만
그렇다고 리듬이 복잡하지 않으며 에너지에 끊김은 볼 수 없다.

저들의 모든 기운이 한국의 기운인가 싶기도 하고
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이렇게 끼가 가득한 나라인가?싶은 착각 마져 든다.
농경사회에 맞춰진 풍물이라도 조금은 과할정도로 강력한것은 넓은 대지를 밟았었기때문인지

땅이 이상한건지 한국사람만의 독특한 유전자가 있는건지 여하튼 좀 이상하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까지만 해도 연극이 보고 싶었던 하루였는데 공연장을 나올때는
벅찬 감동과 내 삶이 너무 정적인건가?란 회한아닌 회한에 착잡해진다.

앞으로 이와 비슷한 공연은 가급적 모두 봐보고 싶다.
내가 저 에너지 속에 있을수 없다면 한발치 떨어진 곳에 있으면 되겠지.. ^_^ 

추석에도 할테고 내년 설에도 할테니 기회 되면 꼭 보시길..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 2020-01-24(금) 오후 11:44:29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 연극/공연 ]   라스낭독극장 2019-12-21() 오후 10:09:46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연극/공연 ]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2019-11-16() 오후 9:27:49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연극/공연 ]   타조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2019-10-13() 오전 12:28:4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