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베니스의 상인을 읽지 않았어도 연극내에서 기본은 설명해준다.
하지만 부연 설명이 부족하고 '베니스의 상인'에 나오는 인물들의 심리상태는
많이 나오지 않으니 아무래도 읽어보는게 좋아보지만..

초반엔 기본적인 부연설명도 없기때문에 당황스럽다.

'베니스의상인'이란 희곡과 이 연극과의 관계는 특별히 없지만 극중 토론의 주제인 선악의 발단이
샤일록이란 인물의 행동에서 비롯된것이니 해당 희곡을 알면 좋고 아니어도 그냥 그렇다.

초연은 작년 같긴 한데
김늘메라는 코미디언이 출연하여 웃음포인트를 많이 넣은건지(각색?)
아니면 작년에도 같은 구성이었는지, 주제와는 걸맞지 않게 제법 많이 웃을수 있다.
(웃음을 인위적으로 만들기 위해 크게 애쓰진 않아서 억지스러운 느낌도 거의 없음)

그리고 TV에서 나오는 사람을 정극에서 보게 되면 표현이 매체마다 달라서 이질감이 느껴지는데
이사람은 제법 잘한다. 애초에 연극을 했던 사람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인지도 높은 저 코미디언은 연극무대에
모두 녹아있다.(요즘은 연극무대에 TV 배우들이 심심치 않게 보이던데 유행인가?)

선과 악을 구분할 수 있는지, 행동에 따라서 그 사람을 악인 선인이라 규정지을수 있는가를 놓고
몇몇이 토론한다. 하지만 그 토론의 내용은 그다지 깊어보이진 않는다.
(등장인물이 여섯명이고 심리에 대한 전문가들이나 다름없는 배우들인데 그와 반면 대화의 내용은 가볍다)
어쩌면 너무 가볍게 다룬다고 할까... 하지만 지루하지 않다. 왜냐하면 토론의 내용보단 저들의 부수적인 대립관계가
괜찮게 구성되어 있기때문이다.

선과 악은 무대의 배경같은것이고 저들의 말장난, 말싸움, 외줄타듯 위태위태한 감정선은
호기심과 기대심 가득하게 바꿔 다가온다. 이것이 이 연극의 큰 매력이 아닐까

어느정도냐면 비염때문에 아침에 먹은 항히스타민제때문에 졸리워서
잠시 시간나는 틈에 아르코 미술관 가서 1~2분 졸정도였는데
연극이 시작할때부터 끝날때가지 계속 집중하게 만들어 밀려오는 졸음을 잠시 잊을수 있을정도였다.
(밤에 잠을 좀 못자고 그때문에 비염이 심해져서 항히스타민제를 먹었더니 졸음이 겹쳐서 덤비는 상태)

다만 75분정도의 짧은 연극이었기때문에 이렇게 잠을 잊을수 있었던것도 큰몫을 차지했겠지만
(요즘 60분짜리 연극들도 많던데 연극이 저물고 있는건가? 말이 한시간이지 이정도를 놓고
돈을 내고 봐야 할만한 공연이라고 하기엔 너무 짧은데.. 차라리 길거리 공연을 보는게 낫지)

대화에 깊이가 있진 않으나 저들의 위태로운 감정선의 맛이 좋아서
마치 싸움을 한발뒤에서 구경하고 있는듯한 기분도 들수 있다.
물론 치고박고 하는게 아닌 논리을 앞세운 말싸움. 그 사이에서 벌어지는 웃긴 헤프닝까지 덤으로

가볍에 물흐르듯 보기엔 좋다.
그리 생각을 깊이 할만하지도 않으며 그런 화두를 던지지도 않는다.

선악을 규정짓는 사회의 오랜 역사등 많은것을 생각하려면 힘들겠지만
이 연극은 어느정도 선을 넘어서진 않으니, 나 역시도 그 선을 넘으며까지 고민할필요는 없다.
어차피 내가 선을 긋는다고 해서 그어지는 것도 아니니

아~ 그런데 연극 중간 중간에 베니스의 상인 실제 연극과 극중 배우들을 겹쳐놓는 장면이 있는데
그것은 무엇을 말하는것이지? 미묘하게 겹치는거 같기도 하고 동떨어져 있어보이기도 하고 그 자체만 놓고 보면
이상하진 않는데, 문제는 이게 앞뒤와 연결되어 있는가?이다. 연결성이 없는거 같기도 하고 있는거 같기도 하고
약먹고 해롱거리고 있어서 제대로 못 찾고 있는것일수도있지만 좀 의아스러운 면이다.

마지막에도 좀 억지스럽게 끝내버리는 경향도 있고
(75분이 아니라 90분정도로 기획하고 마무리를 좀더 세련되게 해주면 좋을거 같은데)

815광복절에 가볍게 본 연극 한편
그리고 12시간이나 잠을 자버려 황금같은 여름휴가의 한 덩어리가 사라진 지금 왜 또 졸립지...

출연 : 김진곤, 공찬호, 김현정, 최서진, 석소연, 김늘메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다시, 갈매기 2019-09-12(목) 오후 9:30:17
[ 연극/공연 ]   엔드게임 2019-09-07() 오후 10:24:28
[ 연극/공연 ]   심봉사 2019-08-31() 오후 10:04:24
[ 연극/공연 ]   로칸디에라 2019-08-24() 오후 9:55:43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 2019-08-16(금) 오전 11:16:16
[ 연극/공연 ]   틀린그림찾기 2019-08-10() 오후 10:49:49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8-03() 오후 9:15:49
[ 연극/공연 ]   마지막 동화 2019-08-01(목) 오후 8:55:29
[ 연극/공연 ]   주연배우 2019-07-27() 오후 10:55:53
[ 연극/공연 ]   맥베스 : 시간의무덤 2019-07-13() 오후 11:33:32
[ 연극/공연 ]   빵집 : 아무의 세상 2019-07-06() 오후 10:29:25
[ 연극/공연 ]   벚꽃동산 2019-06-30() 오전 12:03: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호성의 심청가_강산제 2019-06-22() 오후 11:02:53
[ 연극/공연 ]   3日(일) 2019-06-15() 오후 10:52:15
[ 연극/공연 ]   만주전선 2019-06-07(금) 오후 8:53:39
[ 연극/공연 ]   샤인, 핏대 두편 2019-06-02() 오후 9:28:4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오민아의 심청가_강산제 2019-05-26() 오전 12:17:43
[ 연극/공연 ]   내일은 챔피온 2019-05-18() 오후 10:28:17
[ 연극/공연 ]   고린내 2019-05-11() 오후 10:32:50
[ 연극/공연 ]   구멍을 살펴라 2019-05-04() 오후 11:04: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