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염쟁이 유씨
 
성탄절은 내게 단순한 공짜 휴일일수 있다.
덕분에 미술관도 가고 연극도 한편 볼 수 있는 좋은 날이지

오랜시간 했던 연극이고 포스터를 자주 봤어서
봤던 연극인줄 알았는데 아직까지 못본연극.

제목에서 풍기듯 장례사의 일대기 같은 모노드라마로 한사람을 염하면서
절차와 엮인 이야기들을 하나 하나 상세히 설명해준다.

단순히 독백식으로 하는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관객과 대화를 시도한다.
관객과 대화를 한다는것이 어떤 기분이냐면
처음 보는 사람과 대화를 해야 하는 상황? 그 묘한 긴장감이 생기는데
대부분은 그 긴장을 배우께서 풀어주기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설사 실수를 하더라도 관객이 실수하는것을 놓고 뭐라 할 사람은 없을것이다.

10년이 넘도록 공연할 수 있는 원동력은 바로 관객과 함께 하는 구성과
거부감 없도록 설정된 상황들
무엇보다도 죽음에 대해서 어떻게 대해야되는지를 차근차근 풀어놓는다.

염을 하는 사람은 살아있을때와 시간이 연결되진 않지만 죽음으로 맽음하므로
숭고한 한 인간의 인생을 고귀롭게 마무리 해주는 감정들을 이야기 한다.

이것이 실제 장례사들의 마음가짐인지는 알수 없으며 그냥 연극용일수도 있다.

아무튼 '염쟁이'라는 비하섞인 명칭에서처럼 극중 인물은 자신의 직업을 천하다고 표현하지만
장례문화 자체를 천대하는 나라는 없을텐데 염하는 사람을 천대하는지까지는 모르겠다.
(염쟁이라 하는것도 연극 제목 이외엔 들어본적이 없음)

아무튼 한 시신을 염하며 중간 중간 관객과 대화를 하고 함께 술(?)도 마신다.
죽은 사람을 두고 웃으면 안될거 같지만 연극인 만큼 관객을 많이 웃게 만들어주지만
중간 중간 뭉클해지는 부분도 적지 않다.
인간인이상 죽을수 밖에 없고 모든 사람들은 부모가 존재하니
대부분의 가정에선 부모의 죽음을 먼저 보게 될텐데
나 또한 자식입장에서 그러한 감정선 몇몇이 겹치면서 목메임이 좀 생긴다.

포스터엔 두명의 노인들이 나오길래
두명의 친구 장례사가 나오나싶었는데 더블케스팅일뿐 모노드라마다.
배우와 강력한 감정의 연결고리가 형성되기때문에 자연스럽게 집중이 되는데
자칫 내용이 너무 심각해진다거나 산으로 빠지면 피로해질수 있는데 이 연극은 전혀 그렇지 않다.

관객의 심리를 들었다 놨다의 연속이랄까?

초반 인트로때 관계자가 관객들의 긴장을 풀어주려 애쓰는걸 보고서
코믹극인가?싶었는데 한 30%는 맞는거 같다.
배우와 관객의 교류가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관객이 긴장하고 있으면 망치는 연극이 될수 있는데
노련미 넘쳐 배우 덕분에 중반부턴 배우와 관객이 일체화 되는 느낌이 든다.

약간의 반전스럽지 않은 결말은 극적인 요소를 넣고 싶었던것일까....
끝을 좀더 덤덤한 방향으로 끝냈으면 더 깊고 오래도록 남았을텐데란 아쉬움이 남지만
오랜만에 관객 일체형(?) 연극을 본거 같아 후련한듯 홀가분하게 극장을 나올수 있었다.

근래의 장례문화는 병원이 독차지 하고 혼례처럼 국화빵틀로 찍어내듯 바껴 좀 그렇지만
떠나보내는 사람들의 마음은 모든 인류역사 그 어느때도 다름은 없을것이다.

시간되는 분은 봐보시길 권함.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이고 무겁지만 따뜻하게 풀어줌
그리고 즐겁게 극장을 나올수 있게함

출연 : 유순웅 임형택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 2019-12-25(수) 오후 10:14:00
[ 연극/공연 ]   라스낭독극장 2019-12-21() 오후 10:09:46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연극/공연 ]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2019-11-16() 오후 9:27:49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연극/공연 ]   타조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2019-10-13() 오전 12:28:4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