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
 

장마가 언제쯤 끝나는 거지?
장마 끝! 가을 시작인가? 입추도 지났고 말복도 끝나고 처서가 다음주. 이렇게 가을이 오나보다.

코로나때문인지 손이 가는 연극이 잘 없다. 장르가 다양하지도 않고 꼭 보고 싶은것도 없다
그러나 파릇파릇해 보이는?
그냥 봐도 성장 드라마 같은
이제는 기대감이 없는(성장드라마는 성장하고 있을때 봐야..)

간소한 무대(20일공연 치곤 무대가 상당히 없음)
내 의자만 그랬는지 삐걱 삐걱 ^_^;;

그러고 보면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람들을 한칸 띄어서 배정해야 하는거 같은데
이곳은 그냥 붙여놓는다.

아무튼 연극은 시작되는데....
기대감이 사그러 든다.
식상한 발단
뻔한 전개
지겨운 결말

선후배라는 관계가 유치원, 초등정도까지는 1년의 차이가 클수 있지만
중등교육 이상부터는 점차 줄며 20살 이후부턴 의미 없지 않나?
심지어 이들은 과도 다르고 우낀것은 연극도 올려보질 못했던 연극동?

제일 특이한것은 특정인이 마음에 든다고 그 사람을 연극부에 끌고와서 바로 얼마후 연극 주인공으로?

전체적으로 내용 자체가 너무 식상하고 별로 맞지도 않고 배경도 엉성하다.

허술해도 보는 재미가 있으면 좋은데, 왠지 희노애락의 리듬이 안맞는다고 해야 할지?
웃는것 조차 편하게 싯점을 잡기 어렵다.

배경 전환도 생뚱맞고 다양하지만 무대는 아무것도 없어서 모든것을 상상해야 한다.
한이틀 하고 내리는 연극도 아닌데 이렇게 없어도 되는건지..

연출역 정도는 약간 더 나이가 있는 사람이 배역을 맡았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젊은 혈기로 맨땅에 헤딩하는게 한때의 추억이지만 그 길을 인도하는 것은 분명 과거 죽은 이들의 발자취거나
조금은 사회물을 먹은 중년이 될듯한 사람들일텐데
이들에겐 어설픈 자신들 말곤 아무도 없다
그 외 등장하는 모든 기성세대(부모들, 동아리폐쇄경고장을 보내는 관리 세대)을 이들을 괴롭히는 괴물로 표현될뿐이다.

예술은 그 시대를 반영한다했던가
이게 한국사회의 현주소일지도 모르겠다.
신세대와 구세대간의 좁혀지지 않는 거리, 배척, 외면
그러면서도 서로가 유령손을 내밀고 있지는 않을런지...

이 연극이 참 재미없다고 느낀것은 식상한 소재의 성장드라마라서가 아니라
자신들의 벽을 두르고 있으나 이 벽을 당사자들과 함께 깨려 하지 않고
고만고만한 사람들끼리만 자위를 하려는 것에 있는데 답답함이 밀려온다.
희곡의 관용일까? 오만일까? 모든 사건이 일순간에 해결되는 어리석음마져 보태며 맺는다.

젊음의 신선함은 어디에도 없다.
(독립영화 처럼 연극도 소재가 신선하면 구성이 좀 그래도 재미난데...)

그런데 왜 사람들이 많지?
일부는 가족같긴 하지만(왜 가족들은 그렇게 기운충천해지는 것인지)

출연 : 박소담, 임건혁, 이종원, 서정중, 유지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시    ]   가끔은 2020-11-28() 오후 9:36:2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수연의 수궁가_미산제 2020-11-21() 오후 8:50:58
[ 연극/공연 ]   구멍이 보인다. 손이 온다 2020-11-07() 오후 10:02:03
[ 연극/공연 ]   용선 2020-10-31() 오후 11:26:13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영자의 심청가_강산제 2020-10-24() 오후 10:50:15
[ 연극/공연 ]   복날은 간다 2020-10-17() 오후 9:57:56
[  D i a r y ]   닭이 익어갈때 2020-10-14(수) 오후 7:39:24
[ 연극/공연 ]   신인류 2020-09-26() 오후 10:12:37
[  D i a r y ]   삶이 지나갈때 2020-09-20() 오후 9:06:57
[ 연극/공연 ]   엘렉트라 2020-09-20() 오후 8:35:48
[  D i a r y ]   총체적 난국 2020-09-14(월) 오후 11:05:16
[  D i a r y ]   황금같은 일요일 일이 꼬인다. 2020-09-13() 오후 9:59:49
[ 연극/공연 ]   무지개의 끝 2020-09-12() 오후 10:22:06
[  D i a r y ]   한 20년 썼나? 2020-09-09(수) 오전 10:43:06
[ 연극/공연 ]   안개 2020-09-06() 오후 12:59:25
[  D i a r y ]   두마리는 힘든가? 2020-09-05() 오후 8:55:53
[  D i a r y ]   바이러스 유포자들이 없으니 좋네 2020-08-31(월) 오후 3:53:07
[  D i a r y ]   라지오 2020-08-31(월) 오전 10:18:36
[ 연극/공연 ]   살고지고 2020-08-30() 오후 9:52:11
[ 연극/공연 ]   생산적 장례식 2020-08-23() 오전 12:00:1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