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갈매기 조나단
 

너무 오랜만에 보게 되는거 같다.
뭐좀 준비한답시고 이것저것 좀 하다보니 몇개월이 그냥 지나쳤지만 결과는 의미 없어보인다.
이럴바엔 연극이나 계속 볼 것을 뭐가 그리 중요하다고..

첫눈치고 진하게 내리는 하루. 간만에 서울좀 걸었더니 금세 코감기에 훌적인다.

맛없는 초밥에 와인 한병을 다 마셨더니 취기가 점점 오르니 관람한 감정을 잊기전에 빨리 써야 할 걱정이 앞선다.

내용자체는 꽤나 볼품없다. 갈매기의 꿈(갈매기 조나단 리빙스턴) 소설을 무척 좋아하지만(우연인지 얼마안된 최근에도 생각나서 읽음)
약간 비틀어 놓은 작품일거라 생각했으나 많이 다른 작품이었다.

한 인간의 드라마도 아니고 멜로도 아니고 당연히 코미디도 아니다.
개똥같은 초능력을 배우고 사람들의 죽음을 돕는 직업

그러다가 죽으려는 이들의 심정을 이해하고 어쩌고 저쩌고
자신이 삶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죽으려 했던것은 다 잊고 돈벌이에 급급하다가
100명이나 죽게 한 후 에 그들의 심정을 이해하고 진로를 바꾼다?
인간의 이기심은 언제나 그렇듯 늘 그렇게 잔인하다.

로맨스와는 거리가 먼 연극이지만 그래도 인간의 인연이 안개처럼 그려진것은
작가의 힘없는 흐릿함을 표현한것일수도 있다.
하지만 장르가 로맨스라고 하기도 그렇고 아무튼 모호하다.

그만큼 내용이 중구난방에 무엇을 얘기 하려 하는지 알수 없다.
웃기고 싶어 하는거 같기도 하고 애환을 담아내려하는거 같기도 하고

지루하진 않은 구성이지만 개운하게 털고 나올만큼도 아니고 묵직함이 느껴지지도 않는다.
높이 나는 새가 더 멀리 본다 라면 높이 날면 그 뿐일텐데 그게 뭐 어쨌다는거지?

한 인간의 꿈이 이렇게 단순하게 해결될수 있다면 인간세상엔 깊은 성찰도 필요없는 천국이었을텐데..
내용이나 전개가 전반적으로 난대없고 허황된다. 아무리 환타지 스러운 상황이라도 그 배경에서 납득은 되도록
설계되고 진행되야 하지만 그런맛이 부족하다.

배우들의 연기력에 비하면 아쉬운 구성으로 섭섭함이 남지만 첫눈 내리는 날이라
그 아쉬움운 하얀 첫눈 속에 모두 사라져간다.

출연 : 신혜민, 조가민, 정종훈, 권남희, 이봉하, 신화철, 조예현, 황윤희, 이혁근

-추신-
언제나 김철민 당신이 있어서 연극을 기다리는 시간이 늘 행복했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 연극/공연 ]   추석 2022-03-26() 오후 9:07:27
[ 연극/공연 ]   세자매, 죽음의 파티 2022-03-20() 오전 1:34:03
[ 연극/공연 ]   인코그니토 Incognito 2022-03-12() 오후 10:41:50
[ 연극/공연 ]   메리크리스마스, 엄마 2022-03-05() 오후 9:46:06
[ 연극/공연 ]   몽땅 털어놉시다 2022-02-20() 오전 10:50:12
[ 연극/공연 ]   도덕의 계보학 2022-02-13() 오후 1:59:10
[ 연극/공연 ]   저기요 2022-02-06() 오후 5:57:25
[ 연극/공연 ]   물고기 남자 2022-01-16() 오전 12:03:31
[ 연극/공연 ]   칼치 2022-01-08() 오후 10:07:49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2-01-01() 오후 9:57:15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