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세자매, 죽음의 파티
 

요 몇일 포근하더니 비때문인지 몸 콘디션이 안좋아서인지 걷는것이 부담스럽다.
빗소리는 좋은데 우산은 왜 싫은지

체홉의 세자매 오리지널 작품은 한번 본거 같은데, 아무래도 그 시대와 잘 어울리니 유명작품이겠지만
짜릿함이 있다거나 하진 않고 러시아에 대해 내가 아는것이 있는것도 아니고
특히 서양에서 군인에 대한 인식 또한 잘 모르기도 하고 산업혁명때 어땠을지 책에서 잠시 봤을뿐
급변하는 시대를 그들은 어떤식으로 느낀것인지, 전쟁이 빈번했던 1800년대 말부터 1900년대 중반까지의 삶은
너무 먼 세상이다. 네남매의 이야기라고 하지만 특이한것은 네명 모두 뭔가 모를 망상에 사로잡혀있다는것.
이건 원작이던 이번 이상한 작품이던 동일하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우물안 개구리같은 네남매의 삶을 그려놓은것이랄까?

그래서 평생 일을 해야 먹고 살 수 있는 나 같은 입장에서 저들의 고민은 무척 고로한 일상처럼 보일뿐이다.
그 외 인물들도 당시의 귀족들로 상류층들의 문화를 다루고 있기때문에 공감되는 부분 역시 적다.
체홉 작품을 많이 본게 아니니 단정지을 수 없지만 전반적으로 상류사회의 나태함을 보는거 같다.

반면 시종들은 항상 분주하고 바쁘고 피곤한 일상이지만 하소연조차 어려워 한다. 당시의 생활이 그러했기때문이겠지만
예전에 비하여 빈부격차가 줄었다곤 하나 정신적 차이는 크게 달라보이지도 않는다.

전체적으로 느낌은 이러한데, 구성은 현대예술같기도 하고 고전같기도
저들의 표현은 클래식과도, 모던함과도 조금씩 어긋나있다.
단순하게 구성된 적색과 흑색의 무대를 잘 활용한 연출로 보이지만 내가 현대무용을 이해하지 못해서인지
이 연극의 표현을 이해하기 쉽지 않다. 약간은 전위적인 표현들은 특히 더 어렵다.

불필요한 자살들
왜?
세자매란 연극이 잘 살아가겠다고 의미없는 다짐을 하며 끝나는 내용이긴 한데
모조리 자살을 시키는 이유는?(한명만 타살)
그래서 제목이 죽음의 파티였나? 자살시켜서?

가족 전체의 무미건조하고 무기력한 삶도 씁쓸한데 그 끝 마져 없애버린다.

무엇을 현대화 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
중간 중간 내용과 어울리지 않는 불필요한 얘기를 좀 하던데
이런 몇마디 넣는다고 현대화 했다고 하는것은 그리 어울리지 않아보인다.

이럴바엔 차라리 체홉 세자매는 지워버리고 새로운 현대극을 만들면 되는데
무슨 대도시의 부유층 삶을 배경으로 그려놓고 끊임없이 모스크바를 동경하는 대사를 넣는것은
어떤 의도인지조차 알수가 없다.

그러나 모든 표현으로 관객의 시선을 갈구하는 저들의 모습은 감동적이다.
음악, 노래, 춤, 오묘한 호흡들.. 마이크 사용으로인해 깨지는 감정의 리듬역시 색다르다.

그래서였는지 중간 쉬는 시간 없이 2시간15분이나 하는 제법 긴 연극치고 지루함은 특별히 느껴지진 않는다.
하품은 가끔 나왔지만 결코 눈이 감기거나 멍때리는 일은 없었다.
다만 무대구조때문인지 소리가 울리는건지 대사 전달이 잘 안되고 조명도 좀 그래서
배우들의 세밀한 표현들을 감상하기엔 무리가 있다. 여자들을 제외하면 모두 두가지색 컬러로 움직임이 크고 우아하지만
관객과 배우가 가까운 소극장만의 특별한 매력인 미세한 떨림을 감상하기엔 구성에서 부족함이 보인다.
아마도 힘있는 역동성을 강조하기 위함이겠지만 네남매들의 나약함은 큰동작보단 촛불같은 떨림속에서 더 잘 드러나는것이 아닐지..

그리고 장시간 관람하기엔 불편한 좌석, 뭔가 맞지 않게 각색된 현대스럽지 않은 현대극이란 점이
멋진 이 연극을 해치는 요소로 작용한다.

차기작으로 '안나카레리나의 대화'를 한다고 하니 다시 보고 싶었는데 마침 잘 된거 같다.
그런데 올해 초에 공연했던건데 앵콜공연도 아니고 왜 차기작이라는거지?

출연 : 한용춘, 조하나, 조수연, 이예원, 김세영, 김찬, 이기복, 박인혁, 이수형, 안예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우리읍내 Our Town 2022-12-04() 오후 7:24:00
[ 연극/공연 ]   부정 Denial 2022-11-26() 오후 9:15:51
[ 연극/공연 ]   루나자에서 춤을 2022-11-06() 오후 7:10:16
[ 연극/공연 ]   생일만찬 2022-10-23() 오후 6:08:52
[ 연극/공연 ]   강 여사의 선택 2022-10-16() 오후 5:48:32
[ 연극/공연 ]   결혼전야 2022-10-09() 오후 2:13:46
[ 연극/공연 ]   만세는 부르지 않겠다 2022-09-17() 오후 10:46:32
[ 연극/공연 ]   샤형 2022-09-11() 오전 11:59:59
[ 연극/공연 ]   대로 페스티벌 2022-09-05(월) 오후 3:17:51
[ 연극/공연 ]   더 테이블(The Table) 2022-08-21() 오후 5:05:18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