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추석
 

비온뒤 길에는 꽃핀 풀들이 어느새 심어져
노랑이와 빨강이들이 옹기 종기 모여있는 완연한 봄인데 기분이 별로다.

먹고 살기위해 일하는것도 남좋은일만하고 있는거 같아 점점 지쳐갈뿐.
그나마 주말에 나와서 연극 한편 보는 재미로 살고 있는것도 요즘같은때는 초라하게 느껴진다.

시놉을 안보고 그냥 예매를 하는 버릇때문에 극장 객석에 앉아 리플렛에 적힌 시놉을 보니
단조로운 주제와 전개 그리고 전체 줄거리

제목에서 풍기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반나절동안의 희노애락을 담아놓은 극

부모의 자식 사랑 특히 어머니의 사랑은 대부분 비슷하게 표현되지만 늘 마음 깊은곳을 건든다.
그래서 가끔은 짜증날때도 있다. 최루성 심파에 적합한 소재라서 그날 기분에 따라
받아드리는것이 상반된다.

이 연극의 시대 배경이 1947년에 발표한 작품이니 그 언저리일텐데
일제 강점기로부터 해방된 이후인지 이전인지 모르겠다만
이 시절에는 동내별로 씨름 대회가 있었는지, 아무튼 동내 주최로 여러지역에서
참여한 씨름 대회에 난대없이 글쟁이인 사람이 유도를 배웠다는 이유로 1등을 해버린 어처구니 없는 사건은
아마도 일제 강점기시절의 여파로 일본 우월주의가 있었던 시기가 아닐까 생각되기도 한다.
(씨름도 유도와 비슷한 기술들이 많기때문에 유도를 한다고 해서 지역 장사들이 모여 하는 대회에서
글로 먹고 살려고 매진하던 사람이 우승한다는건 그다지 납득되지 않음)

작가(함세덕)를 좀 찾아보면 친일 행적이 있는 사람이기도 한데 불필요한 부분들은 좀 각색하면 안됬을까

아무튼 당시 시대를 엿보기 어렵고 내용으로는 왠만큼 나이들어도 알기 힘든 과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어렴풋한 막연함 정도의 느낌이 든다. 아마도 그 시대에 장남에게 가중되는 짐은 컸을것으로 보이긴 하는데
내용의 흐름을 보면 장남이 갖는 그러한 짐과는 다소 맥이 맞지 않는다.
장남은 집을 다시 일으켜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이 있어서 좋아하는 운동도 못했다?
그런데 차남은 보통학교만 마친 후 장남 학비를 버느라 뼈빠지게 일만했는데 차남이 부럽다는 헛소리를 한다.

글에 재능이 있는줄 착각하고 계속 공부했으나 재능이 없다는것을 알게됬지만
모든 식구들의 기대감과 장남이라는 책임감때문에 더욱더 글을 쓰려 노렸했지만 안됬다?

식구들은 그 누구도 그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하지 않고 단지 그가 사회에 이름을 알려지길 바라고 있었다.
애석하게도 장남을 제외한 모든 가족들의 집안 일으키기란 장남 한사람만이라도 성공하면 된다고 생각했던것이다.
그런데 장남이란 놈은 자신의 능력부족을 가족탓으로 돌리고 있다.

학교부터 마을의 모든 사람들이 받들어줄때는 어깨 으쓱하다가 막상 글쓰는 사람들 세상에 들어가보니
자신이 얼마나 보잘것 없는지 현실을 깨닫고나서 바로 포기해버리는 어리석은 놈일뿐인데

색안경일지 모르지만 일제강점기시절 친일매국노들의 논리를 그대로 대변하고 있는거 같다.
'상황이 이러니 이럴수 밖에 없었으나 무척 힘들었다'같은 엿같은 논리

이러한 내용의 흐름이다보니 식상한 줄거리와 전개지만
배우분들의 뛰어난 연기덕분에 보는 재미가 쏠쏠한 연극이 아닐 수 없다.
심파같이 불필요하게 감정을 자극한다는게 당시 극들의 특징일수도 있지만
극 자체의 세련미는 좀처럼 찾아보긴 어렵다.

연극이 끝난 후 극장을 나와서 시계를 65분짜리 극
시계를 보기 전까지는 극이 재미있어서 시간가는줄 몰랐나?싶었는데 그냥 짧은 극이었다.
예매처엔 80분이라고 해서 너무 짧은거 같아 볼까말까 고민했었는데

한시간 정도의 짧은 연극은 정확하게 명시하자..
기껏 시간내서 먼곳에서 왔는데 한시간 보고 집에 간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짜증나겠냐
하기 싫으면 그냥 하질 말던가..

친일매국노것은 가급적 더 하지 말고
가뜩이나 윤씨가 대통령되서 한국사람 욕 엄청해대는 일본 극우파 어떤놈은 쌍수를 들고 환영한다고 해서 짜증나는데.. 에이..

출연 : 고인배, 조영선, 이영석, 김경숙, 진현태, 민경미, 박상훈, 안용, 안진기, 김혜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우리읍내 Our Town 2022-12-04() 오후 7:24:00
[ 연극/공연 ]   부정 Denial 2022-11-26() 오후 9:15:51
[ 연극/공연 ]   루나자에서 춤을 2022-11-06() 오후 7:10:16
[ 연극/공연 ]   생일만찬 2022-10-23() 오후 6:08:52
[ 연극/공연 ]   강 여사의 선택 2022-10-16() 오후 5:48:32
[ 연극/공연 ]   결혼전야 2022-10-09() 오후 2:13:46
[ 연극/공연 ]   만세는 부르지 않겠다 2022-09-17() 오후 10:46:32
[ 연극/공연 ]   샤형 2022-09-11() 오전 11:59:59
[ 연극/공연 ]   대로 페스티벌 2022-09-05(월) 오후 3:17:51
[ 연극/공연 ]   더 테이블(The Table) 2022-08-21() 오후 5:05:18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