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하이타이
 

화창한 봄날이지만 시험이 있어서 새벽부터 일어나 공부좀 하고 시험을 봤으나 20문제중 15문제를 찍어야 하는 사태 발생
누나에게 추천받은 제목이 코믹같은 연극 하이타이, 우울함은 잠시 뒤로

시간 여유가 많아서 배고프지도 않은데 칼국수도 먹고, 공원 의자에서 수십분정도 꾸벅 꾸벅 존다.

터벅 터벅 극장에 들어갔는데 이곳 의자가 이렇게 불편했었나?
모노드라마라 하지만 관객과의 소통(?)이 약간 강한편이라 해야할지
모노드라마를 좋아하는 이유는 배우가 읊조리듯 말해도 집중이 잘되서긴 한데
뻘쭘하고 소심한 관객인 내가 어떤 액션을 취해야 하는건 예전이나 지금이나 어색할뿐이다.

그리고 야구를 전혀 모르기때문에 이부분도 걱정. 역시나 야구장의 열기를 모르기때문에
조금은 외면당한다는 소외감이 있는 부분도 있지만 그리 크지 않는 부분이다.
하지만 해태와 광주민주항쟁과 정신적으로 연결되어있을거란 생각은 못했다. 야구를 모르기도 하고
그때 나는 국민학생이었고 서울생이니 더욱더 상황을 알수 없었다.
그래서 그때의 광주가 이 연극의 배경일거란 생각은 못했다.

아무래도 암흑했던 그 때를 한국 사람은 잊어서도 안되고 몰랐다면 알아야 될 한국의 현대사지만
제대로 가르치고 있는지 대선 결과를 보면 우울함과 반복되는 역사가 될까 걱정도 앞선다.

광주민주항쟁의 주범인 전가, 노가놈은 잘먹고 잘 살다가 평화롭게 뒈졌으니 이런 주제를 다룬 연극을 보면
한숨이 안나올수가 없다. 아무 이유없이 죽어간 수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고통속에 살고 있는데
범인들은 떵떵거리며 동시대를 같이 살아가고 있다는게 가능한것인가?
무엇도 바뀌지 않는다. 정부가 바뀌면 이상하게도 뒷짐지고 점잔빼느라 느긋느긋
그 사이에 죄 없는 사람들은 하나둘 죽어갈뿐이다. 뭐라도 바꿔달라는 열망으로 투표로 정권을 바꿨으면
칼춤이라도 춰줄것이지 사면이나 하고 씨브럴..(도데체 대통령에게 사면권을 왜 주는건지.. 왕인가?)

이런 한국 사정에서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주제는 경각심은 커녕 공염불같이 뒤 따르는 메아리같다.
개운하게 사태를 해결해줘도 당사자들의 평행 멍에를 풀수 없을텐데
억장이 무너지는 작금의 엿같은 사태들을 보면 막막함의 한숨만이 나올뿐이다.

이 연극은 이런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진 않는다. 그러나 현실이 고스란히 떠올리게 되어
저 사람의 고통이 내게는 둘러쌓인 사회현상으로 다가온다.

그만큼 먹먹하고 무거운 연극이고, 끝도 전혀 개운함이 없다. 왜냐하면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범인이 제대로 처벌받은적이 없고 힘없이 사람들만 죽어가고 지금 사회도 그렇기때문이다.

다만 이 연극은 무거운 주제를 너무 무겁게 끌어내리는 경향이 너무 강하다.
어느정도 지탱해주고 있는 무엇이 있어서 감정의 마지노선을 지켜줘야 하는데
결국 한국식심파(심파는 일본에서 시작됬는데 억지로 슬픔을 자아내는 그런것은 아니었다고 함)로 넘어가다보니
감정의 격함을 벗어나버린다. 이렇게되면 공감대 형성에서 아무래도.. 같이 슬퍼하고 기뻐해야 하는데
이 연결선이 끊어지거나 위태위태해지면 관객과 배우가 따로 놀수밖에 없다. 극에 치닫는 슬픔은
감정의 보호본능때문인지 어느 순간부터는 약간의 짜증으로 바뀌는 내 모습을 보며 약간은 아쉽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래서였을까 극장을 나올때의 무거움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 후반부 어느지점부터 상호 연결선이 많이 끊겨버리면서
'나', '우리' 가 아닌 '타인'으로 바껴버린 조금은 아쉬운 연극

감정을 억눌러줬으면 그대로 안고 극장을 나올 수 있었을텐데

모노드라마는 왠만해서 추천하지만 소재나 주제의 무거움과 감정의 높은 장벽은 섣불리 넘어서기 어려운거 같다.
하지만 이 시대에 이런 연극이 있고 내가 그것을 봤다는것은 행운이 아닐수 없다.

출연 : 김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 2022-05-07() 오후 11:46:39
[ 연극/공연 ]   추석 2022-03-26() 오후 9:07:27
[ 연극/공연 ]   세자매, 죽음의 파티 2022-03-20() 오전 1:34:03
[ 연극/공연 ]   인코그니토 Incognito 2022-03-12() 오후 10:41:50
[ 연극/공연 ]   메리크리스마스, 엄마 2022-03-05() 오후 9:46:06
[ 연극/공연 ]   몽땅 털어놉시다 2022-02-20() 오전 10:50:12
[ 연극/공연 ]   도덕의 계보학 2022-02-13() 오후 1:59:10
[ 연극/공연 ]   저기요 2022-02-06() 오후 5:57:25
[ 연극/공연 ]   물고기 남자 2022-01-16() 오전 12:03:31
[ 연극/공연 ]   칼치 2022-01-08() 오후 10:07:49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2-01-01() 오후 9:57:15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