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장미를 삼키다
 
태풍인가? 장마같지만 빗방울이 따뜻한걸 봐서는 태풍같지만 바람이 없다.
어느것이든 한국 특유의 습한 여름을 만들어준다.
이와중에 도로에 물뿌리는 살수차는 또 뭘까? 예정됬으니 돈 받기위해 뿌리는건가? 비내린지 한시간 훈데

이 극장 좌석이 이렇게 안좋았나
좁고 엉덩이가 아프다. 거기에 에어컨을 틀어놨음에도 습한기운이 있다.

무대도 5일 공연이라 조촐(짧은 기간 공연들은 무대가 너무 허접하다는게 조금 아쉬움)

무슨내용일까..
보는 내내 모르겠다.
근육질 형사가 브레인 형사인척 나오지만 한방에 멘탈이 붕괴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한다.
개연성도 별로 없어보이는 여자의 몇마디에 혼자 쑈를 하더니 캐릭터가 똥멍청이로 바뀐다.

이것을 시작으로 나오는 모든 사람들의 과거 회상(플래쉬백)으로 전환
어쩜 그리도 하나같이 독특한 과거들만 있는지..
누구하나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이 없다.
극적 요소를 넣으려면 집중할수 있게 주변인물 한둘만 넣을것이지 뭔 욕심이 그렇게 많은가
모두 각자의 과거의 희생양인듯 고통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당연한것인지 모르겠지만, 아무도, 무엇도 해결되지 않는다. 그냥 허허 헛웃음 한번 짓고 끝나는거 같다.

인간 삶속에서 누구나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간의 흔적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 또한 덮어두고 잊혀져가고, 퇴색되며 살아가기때문에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 하는게 아니던가..

바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끄집어내어 지금 당한 사건처럼 괴로워 한다.
그들의 기억은 어떤 변화도 없다. 이것이야 말로 천재성 아니던가..
보통은 자신에게 유리한쪽으로 변질되는것이 기억이란놈들인데 이리도 완벽하게 기억하고 있어서
괴로워하고 있다니. 영원한 지옥 그자체다.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면 영원한 천국이 되었을까...

무엇보다도 우낀것은 저들의 관계다. 무슨 반전의 반전의 반전의 반전이 있어야 하는건지..
처음부터 모두 드러내놓고 시작하는것이 자연스러웠을텐데 쓸모없는 기교..

제일 납득 안되는것은 타인의 심리를 잘 여는(?) 당사자 본인도 유리멘탈이었다는것.
의사 몇마디에 발광을 하며 금세 광분한다. 물론 저 환자는 사이코패스(타인에 대한 공감력이 없는)나
소시오패스 성향이 있는것은 아니지만 초기에 단단할거 같은 외벽이 중반부 부턴 아예 없었던 사람처럼
특별한 이유없이 의사의 몇마디에 모두 무너진다.

도입은 스릴러 같은 기대감이 충만해서 은근 기대하며 보다가 근육경찰이 몇마디에 똥멍청이가 되는걸 보고
이 연극이 저 형사같겠구나... 란 이상한 기분에 사로잡혔는데 특별한 변화없이 예상대로 흘러갔다.

좀 긴 내용이 될법한것을 90분정도로 너무 함축시켜놔서 그런것이라 하기에도 사건을 풀어가는 방법이 좀 후졌다.
머리속에서 스토리라인이 뒤죽박죽 엉킬때 이렇게 흐름이 이상해지는거 아닌가?
용두사미의 전형. 좋지 않은 각본의 전형을 보는거 같은 씁쓸한 연극

그나저나 지인챤스를 엄청 난발했나? 정가 다주고 들어온 내가 바보가 된거 같은 기분이 든다.
제발 이런것은 예매처에 처올리지 좀 마라..
이러니 사람들이 예매처에서 정가로 구입하는것을 싫어하지..
이런 짓거리들이 연극계의 암덩이리가 되어 모두 몰살하게 만드는걸 모르는건가?

관계자들을 모시고 싶으면 특별한 날을 잡고 그 날은 예매처에서 구입못하도록 막아놓는 센스좀 보이자...

출연 : 정아미, 황윤희, 문태수, 박소윤, 이승구, 이혁근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우리읍내 Our Town 2022-12-04() 오후 7:24:00
[ 연극/공연 ]   부정 Denial 2022-11-26() 오후 9:15:51
[ 연극/공연 ]   루나자에서 춤을 2022-11-06() 오후 7:10:16
[ 연극/공연 ]   생일만찬 2022-10-23() 오후 6:08:52
[ 연극/공연 ]   강 여사의 선택 2022-10-16() 오후 5:48:32
[ 연극/공연 ]   결혼전야 2022-10-09() 오후 2:13:46
[ 연극/공연 ]   만세는 부르지 않겠다 2022-09-17() 오후 10:46:32
[ 연극/공연 ]   샤형 2022-09-11() 오전 11:59:59
[ 연극/공연 ]   대로 페스티벌 2022-09-05(월) 오후 3:17:51
[ 연극/공연 ]   더 테이블(The Table) 2022-08-21() 오후 5:05:18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