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대로 페스티벌
 
햇살이 따가운 완연한 가을같다. 하지만 전날 술을 좀 마셨더니
걷기 쉽지 않지만 파랗고 시원한 가을, 낮잠을 잘 수 있는 휴일이라서 기분이 나쁠수 없는 날

이 연극은 독립된 3편을 한번에 모아놓은 것이라 공연시간이 길수 있지만
장장 140분인데 인터미션도 없다. 보통 이정도면 중간에 화장실 한번은 다녀오게 하는데..

-순이의 그림자-
첫번째 이것이 시작하기 전에 분신의 초입이 먼저 시작하되다가 시작된다.
그래서 좀 헷갈린다. 서로 연결되는건지 아닌건지..
머리속에서 엉키기 시작하면서 졸음이 밀려온다.
밥도 안먹었는데 졸음이 막 밀려온다. 저 사람이 저 사람일거란 생각은 들지만
졸음을 이겨낼 수 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잠이 막 쏟아져 내리는것도 아니다.
그냥 저들이 뭔가 막 이야기하지만 도무지 귀로 들어오질 않고 눈꺼풀만 계속 무겁게 짖누른다.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걸까? 저들의 몸짓은 무엇일까..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느낌상으로는 알것도 같지만 명확한 무엇으로는 표현할수 없다.

열연을 하고 있는데 그다지 엄청난 주제도 아닌거 같은데 알기 어렵다.
어쩌면 알려는것 자체가 귀찮은 주제일지도 모르겠다.

출연 : 장연우, 노태균

-분신-
그렇게 무엇인지 모르면서 두번째 극인 분신의 초중반이 시작되었다.
얘도 뭔소린지 모르겠다.
졸음은 모두 사라졌지만 이걸 보는 내내, 어떤 소설가의 소설속 주인공이 현실속에서
죽지도 못하고 우울하게 살아가며 죽으려 애쓰던 영화가 생각난다.

또다른 자아? 다중인격에 관한것인가?
인간의 이중인격을 말하고자 하는것일지도 모르겠다.

내 속에 또다른 자아가 있고 서로 이야기 할 수 있다면 자웅동체로 봐도 되나?
인간의 외로움을 근본적으로 해소해줄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일수도 있겠지만
연극속 인물은 스스로 시대의 구태를 벗어버리지 못하고 파멸의 길로 들어선다.

그냥 그렇게 끝난다. 

이후 극중 작가와 감독의 약간의 논쟁이 있지만 묘하게도 기억에 남지 않는다.

이 연극 전체가 들어오지 않는다 왜냐하면
'순이의 그림자'와 쓸때없이 섞어놓는 병신같은 짓을 했고
좌우로 배우들을 배치해서 전혀 집중할 수 없는 또라이 연출을 해놨기때문이다.

도데체 왜 무대도 좌우로 넓어서 잘못쓰면 불편한곳인데 관객석 2층까지 무대로 써서 목아지 아프게 했을까?
좌우 2층 관객석에 앉아서 좌우 번갈아가며 대사들을 해대는데 이 연극 감독은
관객보고 연극을 보게 하는건지 목디스크 걸려 병원신세나 지라고 일부러 이렇게 연출한건지..

멀쩡한 연극을 그지같이 만드는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으로 보인다.
제발 무대만이라도 제대로 활용해서 관객이 집중할수 있게좀 하자

출연 : 오일룡, 서성영, 섬선일, 김형건, 엄정인, 신가은

-사탄동맹-
오늘의 하일라이트라 할수 있지만
다른 연극들보다 더 좋다거나 특별하다거나 할만한것은 없다.
이건 다른 두편도 구성이 좀 이상해서 그렇지 충분히 멋졌기때문이다.

다만 그나마 덜 난해하고 이상한 짓거리를 하지 않는등
극 내용에 가장 집중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 제일 일반적인 연극이었기때문이다.
그래서 가장 돋보이는 연극이었다.

어머니의 자식사랑 같기도 하고 상투적이고 식상한 내용인데
루시퍼같다고 해야 하나?

아무튼 불같이 타오르다 소멸할것만 같은..

앞선 두편과 묘하게 통하는 면이 있다. 인간의 내면을 깊게 다루고 있으며
이중성 또한 다루고 있다. 조금 다른점이라면 훨씬 직선적이라 이해하는데
무리가 없고 그만큼 강하고 쌔기때문에 한편으론 거부감이 들기도 한다.

오히려 악마(사탄?)가 가장 설득력있고 합리적이며 올곧은 인물처럼 묘사된다.
'인간의 표본이 될뿐 인간의 요구를 들어주지는 않는다.'

어떤 표본이냐에 따라 성인이 될 수도, 악인이 될 수도 있다.
단지 이 극중 저 인물은 후자에 속할뿐이고 그를 뒤따를뿐이며
가슴속에 꿈틀거리는 뱀들의 욕구를 충실히 이행하는 저 수녀는
악마가 걸어온 그것을 뒤따르는것이 아닌 자신의 욕망을 뒤따를뿐이다.
그것에 대한 명분을 악마에게서 찾고 악마는 명분만을 제공한다.

매우 영리하고 뛰어나다. 악마가? 아니 그를 따른다면서 이상한짓을 하는 인간이..

악마는 사악한 인간들에 의해 영원한 고문에 시달리고 있을지도 모를일이다.
연극이 끝났을때부터 시작되는 뒷끝 작렬하는 멋진 연극이었다.

그런데 우르술라라는 이름은 디즈니인어공주 문어 아줌마 이름으로 마녀인데
수녀의 탈을 쓴 마녀를 그리고 싶었었나?

사탄으로 나오는 살로메는 낯익어서 찾아보니 사도 요한의 어머니로 나온다.

알수없는 무엇이 오묘하게 꼬여있는 연극이다.

출연 : 이미라, 임윤진, 박현승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우리읍내 Our Town 2022-12-04() 오후 7:24:00
[ 연극/공연 ]   부정 Denial 2022-11-26() 오후 9:15:51
[ 연극/공연 ]   루나자에서 춤을 2022-11-06() 오후 7:10:16
[ 연극/공연 ]   생일만찬 2022-10-23() 오후 6:08:52
[ 연극/공연 ]   강 여사의 선택 2022-10-16() 오후 5:48:32
[ 연극/공연 ]   결혼전야 2022-10-09() 오후 2:13:46
[ 연극/공연 ]   만세는 부르지 않겠다 2022-09-17() 오후 10:46:32
[ 연극/공연 ]   샤형 2022-09-11() 오전 11:59:59
[ 연극/공연 ]   >대로 페스티벌 < 2022-09-05(월) 오후 3:17:51
[ 연극/공연 ]   더 테이블(The Table) 2022-08-21() 오후 5:05:18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