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회란기
 
우연인지 필연인지
하남으로 회사가 이전했을 이맘때 2년내 다시 서울로 사무실을 얻을만큼 성장하지 못하면
가망성 없기때문에 관두겠다는 빈 소리를 한적 있는데 현실이 되어 회사가 표면적으로 잠시 사라져서 백수가 되었다.

하남으로 출근하기 위해 경기도 버스를 기다리는데 도착예정시간 30분이상이 표기되어 황당함에 막연자실했던것이
바로 어제 같은데 2년이란 짧지 않은 시간이 지나갔다니.

아무튼 대외적으로 명백한 백수가 되었으나 본의아니게 자꾸만 2년 단위로 회사를 옮기게 되는거 같아서
기분이 좋질 않다. 어차피 10년정도만 일하면 더이상 써주지도 않을텐데..

착잡한 기분으로 연극을 보러 갔는데 극장은 무척 화려하고 현대적이다. 그러나 극장의 의자는 별로다.
그냥 껍떼기만 좋은 극장. 같은 건물에 다른 극장도 있던데 그 곳은 더 좋으려나
회란기는 14세기 중국 작가의 작품이라서 금병매, 삼국지, 손오공 같은 중국 고전소설이다.
포청천(포증)의 명판결이 주된 포인트겠지만
전체 줄거리는 드라마 포청천도 있고 엄청 유명한 솔로몬의 지혜가 담긴 판결(아이를 둘로 가르는)도 있는 등
친모의 자식 사랑에 대한 소설이나 주입식 내용들은 귀가 창나도록 많이 들어서
그다지 대단한 것도 없고 신선함 역시 전혀 없다.

내용은 그저 그런데 문제는 바로 그것을 현대에 맞게 어떻게 각색했냐이다.
이 표현방법이 매우 흥미롭다. 발성은 예전 유랑단같이 내지르는듯한 현대 연극의 발성과는 많이 다르다.
내가 본 연극중 분명 이와 동일한 발성의 연극이 있었는데 도무지 기억나질 않지만
아무튼 그것때문에라도 좀 색다르고 수많은 표현 방식을 매우 코믹하게 표현하면서도 분위기 전환을
극적으로 잘 표현하여, 해당이 매맞는 장면은 미치도록 가슴이 메어진다. 신파의 억지 슬픔은 아닌데
아무튼 어느땐 미치도록 슬퍼서 눈알이 아파온다. 함박웃음을 지을대목은 없지만 피식 하며 웃을 곳이 곳곳에 숨어있어서
똥꼬에 털나기 딱 좋은 연극이 아닐수 없다.

다들 합도 좋고 잘 각색된 구성에 뛰어난 연기력, 무엇하나 빠지지 않는다.
아쉬운 점이라면 내용이 너무 구닥다리라는 것
최루성 공연치고 막 울수도 없어서 후련함도 없다.(나는 못 울기때문에 답답함)

고루한 내용이지만 뛰어난 구성으로 먹어주는 연극으로 추천하고 싶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다. 7만원에 두산아트센터 회원가입하면 30% 깍아준다는정도
그래서 5만원이다. 요즘 공연 가격이 오르는 편이고 1층은 왠만해서 무조건 제일 비싸게 책정
2층, 3층이나 되야 좀 싸지는데 이런곳은 대부분 쓰레기 자리다.
(2,3층 자리는 배우와의 감정 교류가 전혀 안된다. 왜나하면 배우들의 감정 시선은 1층 객석으로만 향하기때문)

거기다가 갑자기 왠 유명배우가 나오는건지
티켓값을 올리기 위한 수단인건가? (콘트라바스나 계속하시지 뭘 이런곳까지)

무척 볼만하지만 어떤면에선 볼만하지 않은 연극이다.
가끔 한번씩 가족 나들이 겸 이런 공연을 보는 분들이라면 추천할만하다
연인들의 이벤트로도 괜찮지만 나같이 혼자 즐기는 사람에겐 그다지...
(분수처럼 눈물이 쏙 빠지면 후련하겠것만 젠장)

아무튼 오랜만에 재미있는 연극이었다.

출연 : 호산, 이서현, 박주연, 조영규, 원경식, 김난표, 조한나, 최하윤, 박승화, 이정훈,
강득종, 남슬기, 조영민, 조용의, 김동지, 임진구, 박해용, 고영찬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번아웃에 관한 농담 2023-10-01() 오후 5:32:49
[ 연극/공연 ]   그 순간, 시간이 멈춘다 2023-09-24() 오후 9:43:00
[ 연극/공연 ]   그로토프스키 트레이닝 2023-09-10() 오후 8:27:24
[ 연극/공연 ]   위시 리스트(Wish List) 2023-08-06() 오전 11:39:56
[ 연극/공연 ]   꽃신 신고 훨훨 2023-07-09() 오후 8:39:38
[ 연극/공연 ]   산조(散調) 2023-06-25() 오후 8:27:01
[ 연극/공연 ]   쁠라테로 2023-06-18() 오후 8:34:52
[ 연극/공연 ]   어느날 갑자기 2023-06-11() 오후 8:57:37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23-05-29(월) 오후 8:05:15
[ 연극/공연 ]   4분12초 2023-05-18(목) 오후 8:07:05
[ 연극/공연 ]   가석방 2023-05-11(목) 오후 8:12:29
[ 연극/공연 ]   케어 ..[2] 2023-05-05(금) 오후 11:40:28
[ 연극/공연 ]   일이관지 2023-04-29() 오후 11:52:24
[ 연극/공연 ]   가스라이트..ing 2023-04-23() 오후 10:57:33
[ 연극/공연 ]   흥보 마누라 이혼소송 사건 2023-04-17(월) 오전 12:14:04
[ 연극/공연 ]   시라노 드 베르쥬락 2023-04-12(수) 오후 10:00:30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3-04-06(목) 오후 2:53:47
[ 연극/공연 ]   누구와 무엇(The Who & The What) 2023-04-01() 오후 9:58:42
[ 연극/공연 ]   하얀 봄 2023-03-26() 오후 11:48:33
[ 연극/공연 ]   >회란기 < 2023-03-19() 오후 10:25:2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Copyright 2003-2023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