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하얀 봄
 
일주일을 밖에 거의 나가지 않다가 밖을 나서니 기분 좋은 현기증이 난다.
한달정도 집밖을 나가지 않으면 아예 못 나가려나... 한달치 음식을 사놓고 한번 해볼까..

벌써 목련과 벚꽃이 잔뜩 폈다니 지난주까지만 해도 이러지 않았는데
시간은 언제나 느린적이 없다.

대학로예술극장은 극장이 좋은거 같으면서도 의자가 은근 불편하다.
간격이 앞뒤 좌우가 너무 좁다고 해야할지
혜화동에 있는 수많은 소극장들에 비하면 좋지만 그래도 역시 별로다. 이런 큰 극장들은 객석을 좋게 하면 안되나..

아주 큰 무대
하지만 이렇게 큰 무대를 써야 할 이유가 특별히 없어보이는 연극

무대를 좀 더 잘 꾸며놓으면 연극에 부합할수 있겠지만 무대장치라고 하기엔 꽤나 협소하게 만들어서
넓은 무대 자체가 횡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다들 관객공포증이 있는것인가
왜 뒤에서 연기를 해대고 있는건지 커트콜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내가 먼곳에 있는것도 아닌데
배우들이 엄청 뒤에 있다. 특히 뒤에 있는 바위같은(고인돌이라 함) 조형물에서 주로 연기를 한다.
그러니 얼마나 멀게 있는것인가

이 연극의 특색이라면 자막이 들어가 있다는 것
기왕이면 영어도 함께 넣어줬으면 좋았을텐데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외국인도 가끔은 오지 않을까)

전체적인 내용은 한창 격동기 시절의 끝무렵 90년대 초반을 다루지만
왠지 요즘 세대들과는 조금 먼 시간처럼 느낄수도 있고
나같은 세대는 익숙한 시대지만 한편으로는 폭력적 진압이나 화염병도 끝물이었던 시기다.

그래서 보통은 민주화 운동, 군부독제 타도.. 이런것들일텐데 90년대 초(93년)에 노태우 임기가 끝나고
김영삼 집권시절이었으니 한국은 점차 안정적인 시대로 접어들게 되던 시기다.
엑스세대라는 말도 이무렵 나왔던 만큼 각종 문화와 적당히 풍족한 삶등
세대간 갈등도 이때 점차 심해지던 '라떼는...'의 시발점 같은 시기일수 있다.

연극을 보면서 한국의 대학생들이 학원의 독립성을 위해 그렇게 발벗고 뛰었나?란 생각이 든다.
검색사이트에서 검색을 해봐도 많이 나오진 않은 '학원자주'

아무튼 극 속의 학생들은 무엇인가를 놓고 서로들 갈등도 하며 어디론가 나아간다.
여기서 부각되는 두 여인

이 연극의 이상한 점인데
이전 세대와 현 세대의 채워지지 않는 공백같은것(서로의 이상향?)을 표현하려는것인지
동성애에 대한 것을 말하려 하는것인지
서로의 어떤 이데올로기를 위해 투쟁했을때의 내부 갈등과 회상을 말하는 건지

물론 전체적으로 다 섞여있다.
지금 세대를 이해못하는 전세대
그 전세대끼리 또 이해 못하는 시대에 적응하는 정도의 차이
그 와중에도 갈망의 끈은 끊기지 않는데, 문제는 감정이 일방통행정도라는 것
대부분 그러하듯 연인이길 원하는 사람과 단지 친하기만 원하는 사람
이 둘간엔 보이지 않는 팽팽함이 존재한다. 아니 그것을 팽팽함으로 엮으려고 작가들은 노력한다.

이 연극은 이것을 주로 다루기때문에 나머지것들은 모두 의미가 퇴색된다.
최루탄, 화염병, 밤새도록 고민과 토론했던 학우들, 지금 세대들과의 갈등, 이 연극에서는 모두 똥이다.
그냥 두 여자, 아니 한여자의 동성애적 감정선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뿐이다.

그래서 연극의 결론이 무지 허탈하고 허무하고 공허하다.

저 많은 이들이 저렇게 열심히 무엇인가를 위해 노렸했지만 결국은 한여자의 동성애로 귀결되다니
인간에게 연인은 대단히 중요한 요소일수밖에 없지만
그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해 한국의 모든 사회를 끌어왔어야만 할까..

한 사람의 시선을 표현하기 위해
너무 많은 것들을 소모시킨 과소비가 심한 연극이라 해야 할지
그러나 연극을 본 시간은 매우 흡족했다.

잘 만들어진 시대 멜로극같이.. 보고 난 후 아무것도 없지만 볼때는 재미있는 그런 연극

출연 : 김정, 이세영, 이준영, 남수현, 송치훈, 김관식, 최강현, 박다미, 이서한, 최수현, 박세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킬리 앤 두(Keely and Du) 2023-12-06(수) 오후 8:53:55
[ 연극/공연 ]   발화 2023-12-03() 오후 6:30:24
[ 연극/공연 ]   기획2팀 2023-11-05() 오후 6:33:26
[ 연극/공연 ]   엔트로피 2023-10-29() 오후 5:32:43
[ 연극/공연 ]   카르멘 2023-10-16(월) 오전 10:57:34
[ 연극/공연 ]   산전수전 토별가 2023-10-09(월) 오전 6:41:04
[ 연극/공연 ]   번아웃에 관한 농담 2023-10-01() 오후 5:32:49
[ 연극/공연 ]   그 순간, 시간이 멈춘다 2023-09-24() 오후 9:43:00
[ 연극/공연 ]   그로토프스키 트레이닝 2023-09-10() 오후 8:27:24
[ 연극/공연 ]   위시 리스트(Wish List) 2023-08-06() 오전 11:39:56
[ 연극/공연 ]   꽃신 신고 훨훨 2023-07-09() 오후 8:39:38
[ 연극/공연 ]   산조(散調) 2023-06-25() 오후 8:27:01
[ 연극/공연 ]   쁠라테로 2023-06-18() 오후 8:34:52
[ 연극/공연 ]   어느날 갑자기 2023-06-11() 오후 8:57:37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23-05-29(월) 오후 8:05:15
[ 연극/공연 ]   4분12초 2023-05-18(목) 오후 8:07:05
[ 연극/공연 ]   가석방 2023-05-11(목) 오후 8:12:29
[ 연극/공연 ]   케어 ..[2] 2023-05-05(금) 오후 11:40:28
[ 연극/공연 ]   일이관지 2023-04-29() 오후 11:52:24
[ 연극/공연 ]   가스라이트..ing 2023-04-23() 오후 10:57:33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Copyright 2003-2023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