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적로(滴露)
 
평일 공연은 어찌됬던 부담이 된다.
7시30분 공연이라도 회사 퇴근 후에 볼 수 있는 시간이지만이 끝나고 집에 오면 9~10시 사이
이때 저녁밥을 먹으면 소화되기도 전에 누워야 된다.
물론 이것은 내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기 위한 행동이라 내 탓일 수 있지만.

이날은 다행히 한 몇십분 일찍 끝날수 있어서 조금 여유있게 들어선 풍류사랑방
이곳은 신을 신지 않고 맨발로 들어가는 특이한 공연장이다.
하지만 걷는 바닥의 느낌은 그다지 좋지 않다. 딱딱하다고 해야 하나
마루바닥인데 왜 느낌이 안좋은지 모르지만, 대충 느낌은 별로라는게 지워지지 않는다.

양반다리를 하고 앉을수 있는 푹신한 방석과 등받이. 그런데 고정이 되지 않아서 양반다리하다가
옆자리와 붙을수 있기때문에 이것도 그렇게 까지 훌륭하단 느낌은 안든다.

꽤나 고풍스럽게 꾸미려 애쓴 공연장이긴 한데 이런 공연이 어울리는 곳인가?

적로? 이슬방울? 피리적(笛)자인줄 알았지만 물방울 적

창극이라 하기에도 그렇고 이미 몇년전에 봤던 극이란걸 시작한지 조금 지나니 익숙한 진행으로
알게 되었다. 그리고 보지 않았더라도 그다지 내용 전개가 특별하진 않아서 말 그대로 뻔할뻔자다.
잊기 힘든 어떠한 인물과 얽혀있는 기맥힌(?) 사연정도?
두번째 봐서 그런건 아닌데 전체적으로 엄청 지리하게 내용을 끌어 간다.
(60분짜리 공연을 80분짜리로 억지로 늘려놓은 기분이 들정도)

신파 물씬 풍기는 억지 눈물샘 자극도 많고

무엇보다도 노래가 너무 어색하다. 뭔가 현대 음악인듯 하기도 하고 오랜시간 내려온 거 같기도 하고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다가 아무것도 못잡은 꼴같다.
그래서 노래부르는 장면만 오면 졸려지고 가슴아린 가사들이 이상한 가락에 모두 파묻혀버린다.

민요나 판소리도 엄청 구슬픈 대목들이 많은데 그런식으로 만들던가.
아예 현대 노래로 만들어 소리와 현대 음악을 조화롭게 섞던가.
연주자중엔 피아노 연주자도 있고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어색하지 않고 매끄럽게 섞여있는 멋진 연주 음악들인데
왜 노래는 그렇게 되질 못한건지. 심지어 따라부를수 있는 음율도 아닌. 내가 이쪽에 식견이 없어서 그런지
내 느낌으론 그지 깽깽이같은 노래들이었다.

젓대소리로 유명했다던 박종기 선생에 대한 일대기도 아니고 모두 허구인 내용인데
마지막에 두 예인의 돌아가신 내용을 적어놓으니 실화를 그려놓은것 마냥 착각하게 만든다.
(실화도 아니면서 실제 있었던 일인냥 꾸며놓는건 보고 난 후 좀 짜증나던데)

전체적인 흐름만 놓고 보면 뻔하디 뻔하기때문에 영화 서편제가 훨씬 재미있으나
너무 멋진 연주로 이 연극을 볼 그 가치는 충분해 보인다.
발때문에 연주자들이 공연내내 안보인데 그렇게 할필요가 있었을까? 오페라처럼 연주는 앞쪽이나 옆쪽에
그대로 노출되도 좋았을텐데. 젓대 연주 명인 두사람의 이야기지만
이 공연의 백미는 대금보다는 그 외의 연주들이 특히 더 멋진데, 정말 신명난다는 말이 딱 맞다는 생각이다.

뭔가 이도저도 아닌 이상한 노래들
하지만 발 뒤에서 미친 연주를 보여주는 멋진 공연

불필요한 신파를 넣어서 눈물샘 자극하지 말고 담백하면서 덤덤히, 상여소리처럼 품격있게
시조처럼 기품이 흘러넘치는 그런 한국전통의 신선한 작품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해본다.

출연 : 이상화, 정윤형, 하윤주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죽은 남자의 휴대폰 2024-06-06(목) 오후 8:09:54
[ 연극/공연 ]   스쁘라브카(열람) 2024-06-01() 오후 8:42:25
[ 연극/공연 ]   야행성동물 2024-05-25() 오후 8:13:44
[ 연극/공연 ]   나는 멀리서 돌아온다 2024-05-18() 오후 8:44:51
[ 연극/공연 ]   거의 인간 2024-05-15(수) 오후 7:21:52
[ 연극/공연 ]   인간을 보라 2024-05-11() 오후 8:57:26
[ 연극/공연 ]   컬렉티드 스토리즈(Collected Stories) 2024-05-04() 오후 8:55:08
[ 연극/공연 ]   사자(死者)의 서(書) 2024-04-27() 오후 6:37:52
[ 연극/공연 ]   600,000초:어떤 목숨에 관하여 2024-04-20() 오후 7:38:00
[ 연극/공연 ]   나는 왜 없지 않고 있는가? 2024-04-13() 오후 9:17:51
[ 연극/공연 ]   나한테 시집 오지 않을래요? 2024-04-06() 오후 8:19:56
[ 연극/공연 ]   하나되어 2024-04-05(금) 오전 9:06:26
[ 연극/공연 ]   토요명품 2024-03-31() 오후 6:08:51
[ 연극/공연 ]   이것은 사랑이야기가 아니다 2024-03-28(목) 오후 6:44:37
[ 연극/공연 ]   바다 한 가운데서 2024-03-24() 오전 10:31:56
[ 연극/공연 ]   화전 2024-03-20(수) 오후 8:18:54
[ 연극/공연 ]   TEDDY DADDY RUN(테디 대디 런) 2024-03-17() 오후 6:47:15
[ 연극/공연 ]   잉여인간 이바노프 2024-03-15(금) 오후 8:04:56
[ 연극/공연 ]   주머니 속의 죽음(원제:유생필유사) 2024-03-10() 오전 7:59:48
[ 연극/공연 ]   >적로(滴露) < 2024-02-25() 오후 6:55:38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4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