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잉여인간 이바노프
 
왜였을까? 일찍나와 미술관을 가려고 했는데
포트폴리오를 정리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 정리하다보니 연극을 보러갈 시간이 되버려
미술관은 다음기회로 미루고 바로 혜화동으로 직행
그래도 조금은 걷고자 동대문에 내려서 걸으니 기분은 좋지만 발걸음이 어색하다.
왜 걷는게 자연스럽지 않은걸까. 아직 시간도 여유가 있는데 무엇인가 조급하다.
꼭 오늘 볼 잉여인간의 조급함처럼..

이 연극은 전에도 한번 봤던것이다. 그때 관람기를 보니 시간을 40분가량 줄였다고 나오는데
이번도 휴식시간 15분 포함해서 160분인걸 보면 똑같이 줄인 그대로인거 같다.

처음 봤을때 기억이 나는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느낌을 받는 기분이 든다.
어떤 목적에 미친듯 달려가다가 갑자기 지쳐버려 무기력해진 한 인간.
현대인도 마찬가지일듯 한데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같지 않을까

이바노프는 그것이 조금 더 강렬하게 왔던것인지,
마지막 자살하는 것이야 어느정도 예정된 순서같아보이는데 이것은 어떻게 보면 무척 위험한 결론이 아닐수 없다.

어느순간 겪게 되는 무기력증, 후회, 회한, 일어설수 없는 좌절
대다수의 사람들은 이것들을 이겨내고 또는 뒷전으로 미루고 과거를 회상하며 현재를 살아간다.
하지만 이바노프는 과거를 회상하는듯 보이나 실상을 미래를 살아갈수 없는 자신을 원망한다.

무기력증이란 이런것이 아닐까. 미래로 나갈 힘을 상실하는것
이것과 동일시 되는 것은 바로 죽음

이 연극은 시작과 동시에 이바노프의 죽음을 보여준다.
이미 죽은 사람인데 생물학적 죽음을 보여준다고 해서 비극이라 할 수 있을까

물론 극의 전개 자체는 비극과는 거리가 멀다. 세익스피어의 비극들처럼 전체적으로 먹구름이 끼어있는것은 아니다.
다만 이바노프 머리위에만 언제나 우울함이 따라다니고 있다.
생각보다 무기력해보이지 않을정도로 짜증을 잘 낸다. 에너지는 충만한데 심리적인 의욕을 상실했다고 할까
그래서 밤마다 레베제프 집을 가서 보내다 오는거겠지. 지옥같은 집을 떠나서

그렇지만 아직도 왜 이바노프에겐 집이 숨막히는 곳인지 그 이유까지는 모르겠다.
아내와 같은 공간에 있는것이 싫다는 것같지도 않은데(애정이 식었을뿐 이혼하고 싶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니)

나도 어느순간 잠시였지만 내 집에 있기 싫었을때가 있었다. 물론 잠시잠깐이었다.
알수없는 답답함으로 무엇인가 고립되는 느낌이 싫다고 해야 할지
그래서 끊임없이 나왔던 적이 있었는데
또 어느때는 밖을 나가는것이 한없이 귀찮을때도 있었다. 집이 세상 편안한 안식처 같았다.
지금은 한 3분의2는 집에 있고, 나머지 3분의1만 밖에서 보내고 싶다.
오늘같이 연극을 본다거나 미술관을 간다거나 한없이 걷는다거나..
그러다가도 한 며칠은 방구석에서 뒹굴뒹굴 이게 현재 내가 원하는 삶인데 전혀 안된다는게 현실

이바노프의 행동이 이해되지는 않고, 이해 할수도 없을것이다. 나는 부유하지 않고 능력도 없기때문일텐데
그럼에도 이상하게 저 사람의 괴로운 심정이 이해되는듯 하다. 어쩌면 내가 지금 겪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몇해전 약간은 무기력증이 와서 회사를 그만두고 1년을 그냥 쉬었던 적이 있는데
그리고 적당히 좋아진줄 알았지만 얼마전 병원을 좀 다니면서 치료들을 하면서 다시 생긴거 같다. 알수 없는 무기력증

그렇지만 이바노프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내겐 없다.
조용히 쉬고 싶으면 조용히 있으면 된다. 물론 다니던 회사는 그만둬야 겠지만
이바노프처럼 잉여인간이 되면 되는것 아니겠는가. 찾는이도 없으니 훨씬 홀가분하게 털어낼수 있겠지

연극 자체는 곱씹으면 곱씹을수록 계속해서 나를 빗대어 보게되어 묵직해지는 문제가 있지만
주제가 회색이라 구성은 전체적으로 밝은 톤을 유지하려 애쓴다. 물론 이바노프는 제외되지만 아무튼 웃음도
적당히 섞이는 흐름으로 휴식시간 포함해서 거의 3시간동안 지루함을 전혀 느낄수가 없다.

그리고 이렇게 작가 한사람의 작품을 계속 공연 해주는 극장이 있다는 것도
제법 좋다는 생각이 오늘 문득 들게되었다.
미술관에서 한사람의 작품을 연대별로 모두 보여주는것 만큼 재미있고 작품을 이해하기 좋은 관람도 없는데
연극도 한 작가의 작품을 계속 볼 수 있다는 것은 선택의 폭을 넓히고 깊이있게 관람할수 있는 방법같다.
전체 소극장의 한 1%정도는 이렇게 한 작가만을 위한 극장이 있으면 어떨까 싶지만 현실은 쉽지 않겠지

연극이 끝난 후 좀더 걷고 싶었는데 오늘은 발걸음이 너무 어색해서 오래 걷질 못한 하루였다.
보이는 세상 모두가 귀찮았던 이바노프같이

출연 : 이동규, 서이주, 강희만, 김병춘, 진민혁, 이주환, 조경미, 한소진, 이시향, 박인옥, 엘마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삼막사장(三幕死場) 2024-07-13() 오후 8:39:45
[ 연극/공연 ]   불나비 2024-07-06() 오후 9:35:48
[ 연극/공연 ]   신선 2024-06-29() 오후 7:24:10
[ 연극/공연 ]   2024발레축제(올리브,황폐한 땅) 2024-06-22() 오후 9:39:17
[ 연극/공연 ]   새들의 무덤 2024-06-15() 오후 8:36:03
[ 연극/공연 ]   죽은 남자의 휴대폰 2024-06-06(목) 오후 8:09:54
[ 연극/공연 ]   스쁘라브카(열람) 2024-06-01() 오후 8:42:25
[ 연극/공연 ]   야행성동물 2024-05-25() 오후 8:13:44
[ 연극/공연 ]   나는 멀리서 돌아온다 2024-05-18() 오후 8:44:51
[ 연극/공연 ]   거의 인간 2024-05-15(수) 오후 7:21:52
[ 연극/공연 ]   인간을 보라 2024-05-11() 오후 8:57:26
[ 연극/공연 ]   컬렉티드 스토리즈(Collected Stories) 2024-05-04() 오후 8:55:08
[ 연극/공연 ]   사자(死者)의 서(書) 2024-04-27() 오후 6:37:52
[ 연극/공연 ]   600,000초:어떤 목숨에 관하여 2024-04-20() 오후 7:38:00
[ 연극/공연 ]   나는 왜 없지 않고 있는가? 2024-04-13() 오후 9:17:51
[ 연극/공연 ]   나한테 시집 오지 않을래요? 2024-04-06() 오후 8:19:56
[ 연극/공연 ]   하나되어 2024-04-05(금) 오전 9:06:26
[ 연극/공연 ]   토요명품 2024-03-31() 오후 6:08:51
[ 연극/공연 ]   이것은 사랑이야기가 아니다 2024-03-28(목) 오후 6:44:37
[ 연극/공연 ]   바다 한 가운데서 2024-03-24() 오전 10:31:5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4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