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바냐삼촌
 

잠깐 추웠다가 금세 날이 풀리니 미세먼지는 많아져
건강에 안좋은 방진마스크 착용자들이 많이 보이는 대한 전날이다.

안똔체홉극장은 특이하게도 좌석이 대단히 좋다보니
(이번엔 VIP석이라고 비용이 다르던데 전에 볼땐 이런 구분 없던데 원래 있던건지 신설된건지 모르겠음)
머리까지 기댈수 있고 팔걸이까지 하지만 소극장이다보니 이런 넓은 의자가 있는 만큼의 좌석수는 줄어들기 마련이다.

그리고 커피를 그냥 나눠주는데 커피는 이뇨작용이 있는 음료라 극중에 소변이 급해질수 있어서
공연전에 마시는 음료로는 부적합한 품목이고 2시간20분짜리(10분휴식) 공연이라 더욱더 위험(?)할수 있지만
아무튼 추운 겨울 따뜻한 배려가 아닐 수 없다.
다만 스마트 티켓이라고 이미지를 손전화로 보내주던데 이러면 벽에 붙여놓을게 없어지니 코딱지 만큼 허전한 맛이 있다.
(리플렛은 어딘가에 있었던거 같으나 보질 못햇음)

안톤 체호프란 작가의 극을 본게 있는지 모르겠다.

바냐 삼촌?(아저씨)
왜 친척용 호칭을 쓴것이지?
보통은 주인공 인물 이름을 쓸뿐일텐데

바냐(이반 페트로비치 보이니트스키)가 주인공이란것을 가장 마지막 창문사이로 비춰진 그사람의 후회를 보며 알게 됬을뿐
극중에는 전혀 그런것을 알 수 없었다.
오히려 의사(미하일 르보비치 아스트로프)와 교수의 딸(소피아 알렉산드로프나 세레브랴코프)의 애정이야기라 생각해
이들의 이야기인줄만 알고 있었다.

정말 택도 없는 생각.

아마도 내 생각대로 흘렀다면 재미를 떠나 뒷맛은 별로였을것이다.

한달동안 마음을 흔든 객(교수 두번째 젊은 부인)과 다른 의미로 마음을 흔든 교수로 부터 밀려오는
극한 감정묘사는 시간이 흐른 지금도 어색함 없고 손색없고 뛰어나다.

수많은 감정선이 뒤엉켜 중후반엔 난잡한듯 보였지만
그 무엇도 이뤄지지 않아 엉켜보이던 모든것이 아무것도 아닌듯 솜사탕처럼 흐지부지 사라져버린다.
달콤함은 아니지만 오묘한 뭉클함이 감동으로 되돌아오는것은 무엇때문일까

한달여시간동안 몰려왔던 파란

답답해 보이는 창살 안쪽에서 창밖을 보고 열심히 계산을 하고, 책을 읽으며
정리 정돈을 하는 그들의 되돌아간 일상

그러나 평안이 더욱더 간절해져서 애써 딴청피우는 그들이 안쓰럽고 애처로워
집에 오는 버스 안에서 내내 그들의 마지막 장면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다.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은,
괴롭지만 말을 해도 해소되지 않는 답답함 
평온함이 반드시 찾아올거란 것을 알고 있지만 그들의 이데아는 그것이 아니란것
단지 지금의 괴로움을 잠재울수 있는 하찮은 수단일뿐

백년전 연극일뿐인데 현실에서 본듯한 그림들....

내용상 조금 이해가 안되는것이
그 시대엔 딸을 돈벌이 시키고, 자신은 그 돈으로 먹고 사는 독특한 현상이 있다는것
(일본 영화 '게이샤의 추억'을 보면 자식을 팔긴 하던데)
그리고 삼촌(바냐)도 똑같이 일을 해서 매형(교수) 생활비를 보내준다.

이 시대엔 납득이 되는 상황인지 모르겠으나
나는 이 상황이 조금도 납득 되질 않는다.

딸이 돈을 벌어 아버지에게 생활비를 보내는것은 그럴수 있지만
바냐(처남)은 왜?

교수는 그 집의 일종의 우상같은 존재로 여겨진거 같은 늬앙스를 풍기지만
교수를 했다는것은 가장 풍족했다는 의미일수도 있는데
살다보면 망할수도 있고 그러니 시골로 내려와 잠시 살았던거겠지만
새로 결혼한 젊은 아내까지 먹여살리는 이런 특이한 상황은 잘 모르겠다.
(러시아에선 이런 일이 대수롭지 않은 상황인가? 100년밖에 안되었는데)

외국 극은 가끔 시대 배경이나 그 당시의 감성을 몰라서 이해안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런 몇가지 물음은 잠시 한쪽으로 밀어놓고 봐도 관계 없는 훌륭한 극이다.
(한국적으로 각색을 할거면 이런 배경도 좀 손봐도 될거 같긴 한데. 얼핏보면 무지 난잡한 상황임)

창살 밖에서 그들을 보는 마지막은 참 좋지만
전반적으로 창틀때문에 시야가 가려지니 그리 좋은 무대설정은 아닌거 같다.

그리고.
젊은 여자라고 말하면서 막상 젊은 여자는 젊어보이지 않고
자신이 못생겼다고 한탄하는 여자는 전혀 못생기질 않았다.

왠만해서 외모에 대한것이 그들의 심리상태에 큰 영향을 끼치는 역활이면
어느정도 맞춰주는게 낫지 않나?
계속해서 자신들의 외적묘사를 하는데 일치되지 않는 것은 너무 어색하다.

두시간이 길게 느껴지지 않는 훌륭한 극이고 자리도 편하니 기회되는 분들은 보시길 권함

출연 : 김진근,이선용,이동규,김병춘,이규빈,진남수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도착 2019-03-23() 오후 10:30:39
[  D i a r y ]   슬슬 더워지니... 2019-03-19(화) 오전 7:13:24
[     시    ]   위험한 사랑 2019-03-18(월) 오후 10:11:31
[ 연극/공연 ]   적의 화장법 2019-03-17() 오전 12:40:55
[ 연극/공연 ]   사천의 착한사람 2019-03-15(금) 오전 7:28:01
[ 연극/공연 ]   온 더 워치 (On the watch) 2019-03-09() 오후 11:13:32
[  D i a r y ]   스트리트 파이터는 역시 스틱으로 2019-03-02() 오후 4:35:46
[ 연극/공연 ]   푸른봄 2019-03-01(금) 오후 10:53:42
[  전     시  ]   The Essential Duchamp 2019-03-01(금) 오후 12:35:04
[ 연극/공연 ]   가족입니다 2019-02-23() 오후 10:34:02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2-16() 오후 11:03:44
[ 연극/공연 ]   2019-02-09() 오후 9:39:42
[  D i a r y ]   미친 기억력 2019-02-09() 오후 9:38:09
[  전     시  ]   리히텐스타인 왕가의 보물 2019-02-05(화) 오전 12:02:14
[  전     시  ]   피카소와 큐비즘 2019-02-04(월) 오후 10:30:52
[ 연극/공연 ]   빌미 2019-02-02() 오후 11:02:14
[ 연극/공연 ]   오셀로:피는 나지만 죽지 않는다 2019-01-26() 오후 10:58:38
[ 연극/공연 ]   >바냐삼촌 < 2019-01-19() 오후 11:52:57
[ 연극/공연 ]   자살에 관하여 2019-01-16(수) 오후 9:21:54
[     시    ]   가끔씩 2019-01-12() 오후 11:41:10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1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