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내일은 챔피온
 
소극장 연극중 인터미션(중간 쉬는 시간)이 있는 연극을 하는 곳은 이곳이 거의 유일한거 같다.
쉬는 시간 포함해서 2시간30분정도 되는데 생각해보면 한번에 쭉 해도 될정도 시간인데 왜 쉬는 시간이 있지?
공연중 음료를 마음대로 마실 수 있고 커피도 나눠주기때문에 쉬는 시간이 있는것일수 있지만
이게 좋은것인지 오늘은 좀 의문이 든다.
다들 음료를 꺼냈다 넣었다 하는 소리와 옆에 앉은 사람은 종이컵을 질겅질겅 씹고 있질 않나
(종이컵 씹는소리가 조용한곳에선 엄청난 소음으로 다가온다는걸 오늘 처음 알았음)

극장내 규칙은 극장 주인이 마음대로 정하겠지만 그 정한 규칙이란게 다른 관람객들에게 피해를 준다면
관객이 오지 않으면 되는건가 아니면 극장 규칙을 약간 손보는게 나은것인가

그리고 오늘 느낀점인데 객석중 VIP라고 해서 비교적 편한 좌석이 있으나 너무 더럽다는 것이 보여버렸다.
빨간시트의 의자인데 때타서 얼룩한 검은 느낌이 감도는 의자
머리쪽엔 수많은 사람들이 머릿기름을 발랐을텐데 그 흔한 천커버 한개 씌어있지 않다.
(고속버스에 붙어있는 하얀색 천쪼가리조차도 없음)

그렇다고 냄새가 난다거나 하진 않지만 청결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면 이런 의자가 꼭 좋은지 모르겠다.
차라리 때가 덜타는 비닐같은 재질이 낫지 않나?

아무튼 다음부터는 왜 이름이 vip석인지 모르는 이 자리는 가급적 앉기 싫다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특정 사이트에서 구입하면 가격이 절반
협찬이나 기타 사유로 특정 사를 통하면 저렴하게 판다는건 어느정도 이해할수 있다.
그러면 저렴하게 팔수 없는곳에선 안팔면 안되는것인가?
싸게 파는 곳에서 모든것을 저렴하게 팔면 되지 않나
그곳에서 구입하면 비록 자리가 조금 뒷자리라도 소극장은 앞뒤 거리가 문제 되는것도 아닌데
왜 바가지 써서 구입한거 같은 불쾌감을 주는걸까
이런거 몇번 당하면 이곳에서 하는 연극은 다시 보기 싫어질텐데
(극장 주인은 정감있고 멋지지만 이런 운영은 좀)

연극관람인구가 넘쳐나는것도 아니고 관객이 가득차는 경우는 거의 못보는 현실에서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씁쓸하다.

내일은 챔피온?
영화인가? 만화인가? 어디선가 들어본 제목이긴 한데
내용이 기억나진 않으나 머리속에 박힌 관념에서 특별히 벗어나진 않는다.

막이 오르고 한 여자의 나레이션으로 시작하는데 이 어색함은 뭘까?
내가 아직 잠에서 덜 깼나?(공원에서 잠시 졸다가 왔음)
발음도 이상하고, 억양도 이상하고, 연기도 좀 이상하고
어디선가 본듯한 낯익은 얼굴이지만 TV를 안보니 연예인을 아는것도 아니고
연극에서 봤던 얼굴일수도 있지만 어렴풋한 느낌만 있을뿐 정확한건 없다.
그러나 너무 이상한 저 연기는 뭘까(노이즈 마케팅 전략?)

다른 사람들은 자연스럽고 뛰어난 연기를 보여주다보니
이 사람의 모든 행동이 독특하게 보이는 기이한 현상까지 생겨난다.

운동과 여자는 떼어낼수 없는 어떤 관계가 있는건가?
(여성은 남성의 파워-권력-에 이끌린다는 동물적 생존본능이 있다는거 같은데 그것때문인지 드라마를 완성하기 위함인지
항상 남자운동선수 옆엔 늘 여자 문제가 있음)
이 연결성은 여지없지만 상투적인 순정,청순따위하곤 다소 거리가 있으나 별다름 없이 상투적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배경과 소재만 다를뿐 어디선가 본듯한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
특히 어색한 나레이션으로 시작하는 것 부터 기억이 맴돌지만 한곳에 꼿히질 않아 답답하다.

초반 몇십분 보면 끝이 보이는 배경이니 전체 줄거리의 재미보단
소소하고 자잘한 구성이 좋은 연극이다.

사람사는것, 치기어린 광란의 시절, 알수 없는 이유로 신에게 의존적인 사람도 있고

그런데 남녀간의 애정선이 빠지면 한 사회가 형성되기 어려운건지 한국 특유의 멜로라인은 연극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이 연극에서도 삼각관계 두 그룹, 외사랑 두 그룹, 감초같은 분 한명
이게 이 연극 전체 연결선이고 모든 심리가 이안에서 벗어나질 못한다.

그러다보니 내용들 전체가 대단히 식상하다.

하지만 두시간이 지루하지 않고 순식간에 지나갈정도로 매력있다.(또 보고 싶은 극은 아님)

이건 연기력이 뛰어나서인지 소소한 구성들이 뛰어나서인지
(둘 다 라고 생각함)

각각의 인물 배경은 큰 의미 없어 보이게 전개된다.
한 건물 입주자들의 몇개월간의 사건사고들을 재미있게 구성해놓은 연극

하지만 임팩트는 없다.

무엇인가 고조시키려다 사그러드는 경향도 좀 있고
(독립영화의 심심하고 무료함이 있는것도 아니고 스펙터클한 현란함도 없고 스릴러의 충격도 없음)
끝 역시 살짝 미소정도로 마무리?
아주 기분좋게도 아니고 아주 슬프거나 씁쓸하게도 아님

그래서 보고 나온 지금 관람기를 쓰고 있는 내가 '무엇을 봤지' 라고 생각을 곱씹어야 할정도로 남는게 없다.

참 특이하다.
두시간 넘게 지루함 없이 봤음에도
기억에 남는거라곤 초반 어색하기 그지없는 나레이션과
마지막에 '이렇게 노래 못하는 사람이 가수를 하겠다는 꿈을 꾸다니'라는 생각뿐이다.

만약 이곳에서 이 연극을 볼 계획이라면
이것보단 '잉여인간 이바노프'를 보길 권함.
그리고 객석은 VIP석에 걸맞는 의자의 청결도 써주길
(빨간 의자가 검은 느낌이 드는건 좀)

출연 : 김병춘,이주환,최재호,이유청,최세옹,권대현,박장용,김원경,
조한나,김가빈,김린,박혜주,남명지,이유빈,지민규,염인섭,조경미,장희수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3日(일) 2019-06-15() 오후 10:52:15
[  전     시  ]   눈썹, 모래산 건설, 다공성계곡 2019-06-09() 오후 4:49:29
[  D i a r y ]   날이 이렇게 좋은데 2019-06-07(금) 오후 10:10:27
[ 연극/공연 ]   만주전선 2019-06-07(금) 오후 8:53:39
[ 연극/공연 ]   샤인, 핏대 두편 2019-06-02() 오후 9:28:4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오민아의 심청가_강산제 2019-05-26() 오전 12:17:43
[  D i a r y ]   스마트 만보기 2019-05-24(금) 오후 11:14:35
[  D i a r y ]   일주일에 2시간씩 두번째 2019-05-19() 오후 1:48:23
[ 연극/공연 ]   >내일은 챔피온 < 2019-05-18() 오후 10:28:17
[  D i a r y ]   일주일에 2시간씩 2019-05-12() 오후 2:09:04
[ 연극/공연 ]   고린내 2019-05-11() 오후 10:32:50
[ 연극/공연 ]   구멍을 살펴라 2019-05-04() 오후 11:04:37
[ 연극/공연 ]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2019-04-27() 오후 11:19:0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진숙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04-21() 오전 12:35:07
[ 연극/공연 ]   잉여인간 이바노프 2019-04-13() 오후 11:57:15
[  D i a r y ]   이어폰 세대교체 2019-04-07() 오후 4:48:24
[ 연극/공연 ]   건축사와 아씨리황제 2019-04-07()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방수미의 춘향가 김세종제 2019-03-31() 오전 12:58:14
[ 연극/공연 ]   브라더 포인트 2019-03-28(목) 오후 9:34:24
[ 연극/공연 ]   양인대화 2019-03-23() 오후 11:39: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1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